최종편집 : 2020-01-21 12:53 (화)
장수 한우랑사과랑 축제 취소 ‘안전이 최우선’
상태바
장수 한우랑사과랑 축제 취소 ‘안전이 최우선’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9.0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링링 북상 피해 우려 ∼5일 긴급회의서 결정

장수군은 6~8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던 ‘제13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를 전격 취소했다.
축제추진위원회는 5일 긴급회의를 열고 태풍 링링의 북상 예보에 따른 축제 진행 여부를 논의하고 군민과 관광객 안전을 위해 제13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제13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는 ‘색에 반하고 맛에 취하는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라는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예년과는 다른 색다른 모습으로 개최될 예정이었다.
정길수 축제추진위원장은 “지난 1년간 최선을 다해 준비한 축제지만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한다는 예보로 관내 농가들의 피해 및 각종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축제를 강행하기에는 어렵다고 판단돼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내년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해 더 풍성한 축제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수군은 태풍에 따른 인명 피해 및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근무 체제를 수립하고 현장 점검을 실시하는 등 24시간 상황 관리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수흥 예비후보(익산 갑) 출판기념회 성황
  • KCFT 노조 파업 장기화…경쟁력 적신호
  • 덕유산 휴게소 인기 메뉴 ‘맛남한우 국밥&맛남사과피자’
  • 2020 CKEF 캄한 경제문화교류 포럼 개최
  • 영광 한빛원전 ‘안전’ 어떻게 담보하나?
  •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 월성원전 방문…시민안전 대책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