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 임실
임실군, 독립운동가 삼혁당 김영원 선생 순국 100주기 추모식 거행
문홍철 기자  |  mhc1235@hanmail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6  13:46: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임실군 운암면 선거리에서 태어나 조국의 자주독립을 외치며 헌신하신 ‘독립운동가 삼혁당 김영원 선생의 순국 100주기 추모식’이 26일 임실군 운암면 삼요정에서 엄숙하게 거행됐다.

삼혁당 김영원선생 추모회(회장 김창식)가 마련한 이날 추모식에는 심 민 군수를 비롯한 김석기 전북동부보훈지청장, 이강안 광복회전북지부장과 관내 기관 및 사회단체장, 유족,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추모식은 김영원 선생 약사 보고와 추모사, 제례 행사 등  순으로 엄숙하게 진행됐다.

이번 추모식은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삼혁당 김영원 선생 순국 100주기를 추모하고 항일독립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받은 김영원 선생은 1853년 8월 임실군 운암면 선거리 시목동에서 태어나 우국우민의 일념으로 운암면 선거리 선무봉 아래 삼요정을 짓고 제자양성은 물론  애국정신을 고취하는 데 앞장서며 항일 투쟁에 목숨 바쳤던 독립운동가다.

특히, 김영원 선생은 삼요정의 문하생이었던 박준승, 양한묵 등 두 제자를 민족대표 33인으로 참여토록 하고, 그 자신도 3·1 만세운동을 주도했다. 

또한 그는 임실에서 3·1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다가 체포되어 옥중에서 고초를 겪다가 1919년 안타깝게 순국했다.

김영원 선생의 호인 삼혁당(三革堂)은 반외세·반봉건의 동학농민혁명에 1904년 스스로 참여해 3·1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여 세 번의 혁명을 이룩했다는 뜻으로 붙여졌다.

이날 추모식이 거행된 임실지역 3·1운동의 중심이었던 삼요정(三樂亭)은 산과 물이 잘 어우러져 자연환경이 좋은 곳으로 학문을 연마하기 좋으며, 애국정신을 고취하기 좋은 곳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심 민 군수는 추모사를 통해 “오늘의 추모식은 험난한 시대임에도 대일항쟁에 조금도 뜻을 굽히지 않으시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헌신하신 독립운동가 김영원 선생의 순국 100주기를 추모하고 뜻을 기리기 위한 뜻깊은 자리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심 군수는 “임실지역은 김영원 선생을 비롯 박준승 선생, 이석용 의병장 등을 배출한 충절의 고장인 만큼 항일독립정신을 계승·발전시키는 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임실=문홍철기자 
 

문홍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