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17:43 (화)
[기획] 호기 맞은 전북의 신성장동력 ‘탄소산업’-<상>
상태바
[기획] 호기 맞은 전북의 신성장동력 ‘탄소산업’-<상>
  • 윤동길 기자
  • 승인 2019.08.22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産꿈의 신소재 ‘탄소섬유’ 뜬다
 

탄소산업은 전북에서부터 태생했다. 탄소섬유는 ‘꿈의 신소재’로 불리며 미래 첨단소재로 급부상했지만, 국내에서는 큰 조명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첨단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탄소섬유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역설적이지만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나비효과이다. 탄소섬유의 글로벌 시장은 일본기업이 독점하고 있다. 본보는 3회에 걸쳐 전북 탄소산업의 비전과 과제에 대해 점검해 본다.

 


‘민·관 협치로 탄생한 탄소산업’
‘민(효성)·관(전북도·전주시) 협치’로 이끌어온 전북의 탄소산업이 극일(克日·일본을 이기자)의 상징적인 첨단소재로 급부상했다.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028년까지 총 1조원이 투자되는 효성의 전주공장 증설에 따른 신규 투자협약식에 직접 참석해 힘을 실어줬다.

송하진 도지사가 전주시장 재임기간인 지난 2006년 7월 ‘탄소산업’은 전주시 미래 주력산업으로 선정됐다. 이 때 처음으로 국내에서 ‘탄소산업’이라는 용어가 사용됐다. 송하진 지사가 '탄소시장 카본메이어'의 별칭으로 불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지자체 차원에서 탄소산업 육성이 추진됐고, 이후 효성첨단소재(주)가 참여하면서 지난 2010년 중성능(T-500~700급) 탄소섬유 개발을 국내 독자기술로 성공했다. 이후 3년 뒤인 지난 2013년 5월 세계 3번째로 T-700급 탄소섬유 ‘탄섬’ 양산도 이뤄졌다.

지난 13년간 송하진 도지사의 뚝심과 효성의 고집스런 독자기술 개발의 굴기가 이뤄낸 성과다. 효성은 오는 2028년까지 총 1조원을 전주공장에 투자해 현재 1개(2000톤)의 생산라인을 10개(2만4000톤)로 늘려 세계 3위의 탄소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탄소섬유와 철의 무게를 직접 체험하는 문재인 대통령

‘전북의 또 다른 신성장동력’
박근혜 정부 때 탄소소재법이 제정되는 등 정부차원의 지원이 검토됐지만, 반짝 관심에 머물렀다. 지난 2016년 1조원 규모의 전북·경북이 공동 추진한 메가탄소밸리 구축사업은 총 사업비 1조170억원 규모로 설계됐지만 실제 예산 반영액은 714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경제와 산업적인 접근보다는 정치적 논리로 시작했기 때문이다. 글로벌 탄소섬유 시장은 오는 2030년까지 판매량 기준 4배, 수소·CNG 저장용 시장은 5.7배 급성장할 전망이다. 오는 2025년 글로벌 탄소섬유 시장이 6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효성은 세계 11위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도레이 등 일본기업이 글로벌 시장 60% 이상을 차지한다. 핵심소재의 특정국가 의존도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정부차원의 탄소산업 육성이 시급한 당면과제이다.

이런 와중에 일본의 추가규제 전략품목 중 탄소섬유가 거론되면서 정부가 전방위적 지원에 나서면서 전북의 탄소산업이 호기를 맞이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탄소산업이 전북의 새로운 100년을 먹여 살릴 신성장동력으로 확신했다.

송 지사는 “전북이 탄생시킨 탄소산업은 새로운 미래 전략산업으로 확신한다”며 “전북경제 체질개선과 생태계 구축의 신성장동력으로 지금부터 성장도약기를 맞이할 준비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계속>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외출 필수품 된 마스크...‘비싸지고 귀해지고’ 불만 폭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