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17:43 (화)
커피전문점 북앤커피, 엄마의 밥상 사업에 성금 300만원 전달
상태바
커피전문점 북앤커피, 엄마의 밥상 사업에 성금 300만원 전달
  • 김영무 기자
  • 승인 2019.08.1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는 커피 전문점 북앤커피(대표 김정순)가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을 위한 ‘엄마의 밥상’ 사업에 사랑의 성금 300만원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정순 북앤커피 대표는 이날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 사업에 대해 접하고 크게 감명 받아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자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 아이들에게는 한 끼 식사의 의미를 넘어 희망을 얻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작은 도움이지만 우리 지역 아동·청소년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인기 전주시 생활복지과장은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을 생각하는 좋은 분들이 있어 전주가 보다 살기 좋은 곳으로 거듭나는 것 같다”라며 “후원해주신 북앤커피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순 북앤커피 대표는 전주지역 뿐만 아니라 익산, 정읍, 김제 등에도 양말, 허리보온벨트, 남녀쿨바지 등 생필품을 기부하는 등 전북 각 지역에서 이웃사랑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외출 필수품 된 마스크...‘비싸지고 귀해지고’ 불만 폭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