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2 00:11 (목)
W 미술관 지역 창작 스튜디오 작가 교류전'이리로 이리로'
상태바
W 미술관 지역 창작 스튜디오 작가 교류전'이리로 이리로'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8.1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 미술관(관장 신주연)은 ‘2019 창작스튜디오 레지던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역 창작 스튜디오 작가 교류전인 ‘이리로[익산] 이리로[이곳] 展’을 진행한다.

지난 9일부터 마련된 이번 전시는 재)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창작공간 활성화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익산 W 미술관 입주작가 홍준호, 정나영, 주미영/ 재) 익산문화관광재단 입주작가 김정우, 이현무, 최영지 6인의 작품을 한 공간에서 감상할 수 있다. 

W 미술관과 재)익산문화관광재단과 함께하는 이번 전시는 W 미술관의 레지던시 작가들과 재) 익산문화관광재단의 레지던시 작가들이 작품을 선보이는 의미의 첫 교류전이다. 

홍준호 작가는 경험을 토대로 작가의 트라우마와 동시대에 발생하는 현상에 대한 고민이나 생각을 유희로써 표현하고 있다. 

정나영 작가는 주체는 욕망하는 존재로, 욕망으로 인해 내적 소외를 경험을 작품에 표현한다.

미영 작가는 일상이라는 큰 카테고리 아래 집과 말 그리고 여행을 주제로 작업을 한다.

또한 전시 기간 W 미술관에서는 W 미술관 레지던시 작가들과 함께하는 지역주민프로그램 ‘무어서원에서 우리와 함께’라는 주제로 홍준호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의 재탄생', 정나영 작가와 함께하는 '그림이 움직여요', 주미영 작가와 함께하는 '블라인드 컨투어 드로잉'의 작가들과 색다른 체험도 경험할 수 있는 시간도 계획하고 있다.

신주연 관장은 "익산의 문화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익산문화관광재단과 익산 유일의 등록 사립미술관의 레지던시 작가 간 첫 교류라는데 그 의미가 크다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이번 교류전을 시작으로 레지던스 작가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작가들의 예술적 성장을 위한 작품 활동을 다양한 방법으로 펼쳐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창작 스튜디오 작가 교류전은 오는 22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