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흰 눈 연상시키는 소담스런 꽃송이 화폭에 담아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14일부터 김기나 개인전
이재봉 기자  |  bong01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16:51: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작품마다 솜사탕처럼 부드럽고 소담스러운 꽃송이는 흰 눈을 연상시키며 꽃 더미 속에 파묻힌 듯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전시회가 열린다.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은 오는 14일 부터19일까지 ‘김기나 개인전’을 개최한다.
김기나 작가는 공주사범대학 졸업 후 한국교원대학교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으며, 이번 전시는 7번째 개인전이다. 

이외에도 개인부스전, 평창동계문화올림픽 아트-배너전(2017-2018, 서울올림픽 평화의문 광장), 영호남 미술교류전(2016, 광주메트로갤러리), 등 기획.초대전, 단체전 등에 150여회 참여하였으며, 현재는 (사)한국미술교육학회(KAEA) 이사, (사)한국미술협회 회원,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전담강사, 보절중학교 교장으로 있다.  

김기나 작가는 "남북조시대 종병(宗炳)은 병든 노년 말기에 젊은 시절 기행탐승했었던 명산대천을 함기심목하여 벽에 그려 놓고 산수자연을 즐기면서 와유정신을 추구했다."면서 "최초의 산수화가요, 화론가인 종병의 이러한 와유산수고사를 감히 빗대어 안빈낙도와 자아성찰에 대한 현대인의 고뇌를 와유산수라는 주제로 작업을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중국 북송시대의 화가 곽희(郭熙)가 임천고지에서 가거(可居)의 경치를 평가 한 것처럼 누구나 이상적인 산수세계에 거처하고 싶어 하는 현대인의 마음을 산수화에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작가의 작품은 그림으로 들어가서 집을 짓고 거처하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형형색색의 꽃 더미 속에 파묻힌 동화 속 같은 예쁜 마을들과 운무와 연봉, 묵묵히 뿌리 내리고 있는 거대한 바윗덩어리와 고목에서 여울지는 화사한 꽃들이 마음의 여유와 정신적 생기를 불어넣어 준다. 

최고의 경치로 꼽히는 중국 북송시대의 화가 곽희의 이상적인 꿈의 경치인 가거(可居)의 경치를 작가는 한국적인 색채감과 수묵의 번짐과 깊이감에서 오는 차분함과 생동감을 대조시켜 현대적 감각의 입체적 산수화풍을 만들어 냈다. 

도립미술관 관계자는 "와유산수(臥遊山水)라는 제목에는 미술의 존재와 의미에 대한 전통적 세계관이 들어 있다. 김기나는 단청(丹靑)을 연상시키는 오방색의 한지와 헝겊, 수묵채색을 혼용함으로써 전통 수묵산수 화풍을 탈피하여 현대적 표현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잊혀져가는 전통과 옛 정신을 살리면서 오늘을 사는 작가로서 그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누구나 보고 즐길 수 있는 친밀함으로 다가가서 관객과 소통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전민일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제호 : 전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  발행일 : 2003-05-12  |  발행·편집인 : 이용범  |  편집국장 : 박종덕
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