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15:08 (화)
GAP인증 농산물 전용 판매대 개설로 판로 확대 기대
상태바
GAP인증 농산물 전용 판매대 개설로 판로 확대 기대
  • 왕영관 기자
  • 승인 2019.08.1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관원, 도내 유통업체 20개소, 연중 상시 운영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지원장 정수경, 이하 전북농관원)은 전북지역 20개소 유통업체에서 안전하게 관리된 ‘GAP인증 농산물 전용 판매대’를 개설·운영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전북농관원과 유통업체는 GAP인증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고 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유통 활성화 협의회를 개최해 협력체계를 강화했으며, 특히 올해 처음으로 GAP인증 농산물 전용 판매대 12개소 설치를 목표로 추진, 현재 20개소를 설치해 목표를 초과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GAP인증 농산물 전용 판매대’는 연중 상시 운영되며, 주요 판매 품목은 제철에 생산되는 과실류, 채소류, 버섯류 등이다.

아울러 GAP인증 제도를 설명하는 홍보물을 게시해 소비자가 인증농산물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으며, GAP인증제도 홍보를 위해 ‘매월 GAP인증 홍보의 날’ 행사를 진행하는 장소로도 사용할 계획이다.

전북지역 인증농가는 1만928호(8월1일 기준)로 전국 농가수(9만1564호) 대비 12.0%로서, 이번 GAP인증 농산물 전용 판매대 설치·운영으로 GAP인증 농산물 판매가 확대될 경우에 전북지역 농가 소득 향상과 소비자 인지도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농관원 정수경 지원장은 “이번 GAP인증 농산물 전용 판매대 설치를 계기로 GAP인증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지도 향상과 생산농가의 판로 확보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