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2 16:58 (일)
도의회 수소경제연구회 정책 세미나
상태바
도의회 수소경제연구회 정책 세미나
  • 양규진 기자
  • 승인 2019.07.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도의회 수소경제연구회 정책 세미나

전북도의회가 정부와 전북도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수소경제 정책방향이 위기에 처한 전북의 조선업과 상용

차 산업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책 설계가 필요하다고 제기했다.

25일 전북도의회 수소경제연구회(대표의원 오평근) 주관으로 의회에서 열린 수소경제연구회 정책세미나에 도

내외 전문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도가 수립 중인 둔 수소경제 종합발전계획안을 놓고 전문가들의 열

띤 토론이 펼쳐졌다.

전북테크노파크 김영권 단장은 오는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24곳, 수소차 14,000대, 수소버스 400대 보급계획

을 담은 전라북도 수소경제육성 종합계획안을 발표했다.

두산 퓨얼셀 김방규 부문장은 “주택건물용과 발전용 연료전지를 보유한 세계 유일 기업인 두산퓨얼셀의 생산공

장이 익산에 있다”면서 "연료전지 시장 확대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의무화 제도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오평근 의원은 “수소경제 시대의 서막이 열렸지만 우리는 수소차 개발과 양산에 성공하고도 열악한 인프라 탓

에 지금껏 제자리에 머물러 왔다”면서 수소경제의 성장 가능성을 강조했다.

한편, 전북의 수소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도의회 자생연구모임인 수소경제연구회는 지난 4월에 발족

했으며 오평근 대표의원과 김정수 연구책임을 비롯해 총 8명의 의원이 참여 하고 있다.양규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코로나19 이후 군산 가볼만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