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12:56 (화)
전국적인 핫이슈 상산고 사태에 도민 시선 곱지않다
상태바
전국적인 핫이슈 상산고 사태에 도민 시선 곱지않다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7.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반 갈등만 있고 소모적 논쟁만 벌여 피로감도 동반 상승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취소 절차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교육부의 최종 결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그동안 정치권과 교육계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까지 자사고 폐지 찬.반 갈등만을 표출하고 소모적 논쟁만 벌이고 있어 이를 바라보는 도민들의 피로감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23일 교육부에 따르면 오는 25일 교육부 장관 자문기구인 ‘특수목적고 등 지정위원회’를 열고 앞서 운영성과 평가(재지정 평가) 결과 기준점이 미달된 상산고에 대한 지정취소 동의여부를 심의한다. 

유은혜 장관의 최종 결정은 늦어도 이달 말에 상산고에 대한 자사고 폐지 동의 여부를 확정 지을 예정이어서 당분간 상산고 사태로 인한 찬.반 여론전은 지속될 전망이다.

그동안 도민들은 상산고에 대한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 과정을 차분히 지켜봤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상산고 문제가 전국적인 핫이슈로 부상해 지역민심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자사고 존치를 희망하는 시민 A(51)씨는 "상산고는 오랜 기간 지역 명문고로 명성을 쌓으며 전북의 자부심을 높이는 역할을 했다"며 "수월성 교육의 수요가 여전한 만큼, 자사고의 폐해가 있다 하더라도 운용의 묘를 살리면서 상산고를 자사고로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는 반대로 입시 전문학교로 변질해 자사고 설립목적에 맞지 않아 지정취소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B(48)씨는 "자사고에서 대학을 진학하는 학생 다수가 의사, 법관 등 전문직에 종사할 수 있는 전공을 택한다"며 "이런 상황이 다양성 교육의 결과라면 자사고가 본래 설립목적을 외면하고 있다고 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여기에 정치권까지 가세해 자사고 문제를 정치 쟁점화에 나섰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각 당이 표를 의식해 현 정부의 자사고 폐지 공약을 타깃으로 삼고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특히 전북 출신 국회의원들은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반대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최근 김승환 교육감 아들의 ‘고액 유학’을 두고 뜨거운 장외전이 펼쳐져 자사고 문제가 본질에서 벗어나 교육감 개인신상으로까지 번졌다.

도내 교육계의 한 인사는 “이번 상산고 문제는 소통 부재에서 비롯한 측면이 강하다”면서“교육청과 상산고가 자사고에 대한 문제점과 발전방향을 함께 논의했더라면 지금처럼 갈등과 반목은 줄어들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