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2:33 (일)
글로벌 리더 육성 산실의 장 자리매김 톡톡
상태바
글로벌 리더 육성 산실의 장 자리매김 톡톡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7.2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규모 청소년 교류의 장'월드문화캠프' 폐막
▲ IYF 월드문화캠프 1주차 마라톤

세계 최대 규모의 청소년 교류의 장 ‘2019 월드문화캠프’가 11박 12일간에 이르는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IYF 월드문화캠프’는 밝고 건강한 인성을 갖춘 글로벌 리더 양성을 위해 매년 7월에 2주간의 여정으로 한국에서 열리는 국내·외 유일무이한 대규모 청소년 교류의 장이다.

이번 캠프에는 전 세계 60여 개국 4,000여 명의 대학생과 20여 개국 청소년·교육 관련 부처 장관, 60여 개국 대학 총장 등 각 분야의 청소년 지도자들이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2019 월드문화캠프’는 지난 7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특설무대 개막식을 시작으로 부산 벡스코에서의 1주차 일정을 마친 후 서울 고척스카이돔, 대구 육상진흥센터, 무주 태권도원 등 전국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명사초청강연, ▲마인드강연, ▲클래식공연, ▲세계문화공연, ▲한국 명소탐방 및 아카데미, ▲단축마라톤, ▲한국 가정 민박 등 다채로운 청소년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특히 언어와 국적이 다른 각국 청소년들은 캠프가 진행되는 약 2주간 단체생활을 하면서 언어와 문화의 벽을 넘고 소통하는 공감과 배려의 마인드를 몸소 체험했다.

타인을 배려하며 함께 살아가는 글로벌 시민의식을 이론 위주의 교육이 아닌, 청소년 개개인의 직접 체험을 통해 함양한다는 점에서 IYF월드문화캠프는 각국 청소년 지도자들에게 ‘청소년 인성교육의 산실’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2019 월드문화캠프’에는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 세계대학총장포럼, 리더스컨퍼런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동시 진행됐다.

▲ IYF 월드문화캠프 기념 콘서트

먼저 '제9회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은 지난 11일 부산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고립과 단절, 소통과 교류'를 주제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에티오피아, 우간다, 캄보디아 등 각국 청소년부, 교육부 장·차관과 각 정부의 청소년정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하여 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인성교육이 그 출발점이라는 것에 공감하며,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이 올바른 인성을 갖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실천 프로그램과 정책을 공유했다.

앞서 10일 열린 '제7회 세계대학총장포럼'에는 20개국의 대학 총장 및 교육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하여 '글로벌 인재의 성공적 마인드교육'이라는 주제로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을 나눴다. 

▲ 제7회 대학생 리더스포럼

각국 총장들은 ‘마인드교육이란 무엇인가’, ‘글로벌 인재에게 필요한 마인드’, ‘글로벌 인재로 이끄는 마인드교육과 성공사례’ 에 대한 주제 발표를 통해 현 시대 청소년들에게는 많은 지식을 아는 것보다 상호 소통과 교류를 할 수 있는 강한 마음을 갖도록 하는 교육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것에 공감했다. 

‘나의 작은 아이디어가 세상을 바꾼다’라는 모토 아래 진행된 '제7회 대학생 리더스컨퍼런스'는 각국 대학생들이 세계 여러 나라가 당면한 사회 문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창의적인 해결책을 도출하고, 각국 교육계 리더들과 함께 토론하며 프로젝트의 실행을 구체화하는 국내 유일의 대학생 컨퍼런스다.
이번 컨퍼런스에 참가한 대학생들은 스리랑카의 큰 빈부격차와 전문 교사의 부족으로 인해 희망이 없는 학생들에게 진로/기술 교육을 제공하는 'VISITING-CAREER EDUCATION 프로젝트', 중남미 온두라스의 청년들이 자유롭게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온두라스 내 2개의 대학교에 IT과를 신설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HONDURAS INNOVATES TECHNOLOGY 프로젝트’ 등 총 12개의 프로젝트를 발표하며 각국 정책관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국제청소년연합 관계자는 “올해 캠프의 각 분야에서 이루어낸 성과들이 세계 여러 나라의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각국 장·차관, 대학 총장 등 지도자들이 힘써주시길 바란다”며 “청소년 개개인의 차원에서는 이번 캠프가 단순히 한국의 문화 체험을 넘어, 각국에서 참석한 학생들과의 교류를 통해 글로벌 시민의식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미래 주역인 청소년들의 인성을 가다듬고 국제 감각을 갖춘 차세대 지도자로 키우기 위해 IYF 월드문화캠프를 기획한 만큼 청소년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행복한 경험이 되고, 교육 지도자들에게는 실질적인 청소년 문제의 대안이 되길 바란다”며 “같은 뜻을 가진 각국 정부 및 교육관계자들과 지속적인 연구와 고민을 통해 보다 발전된 청소년 프로그램을 기획, 실행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9 월드문화캠프’는 하반기 케냐 나이로비, 미국 뉴욕, 멕시코 멕시코시티 등 전 세계 10개 도시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
  • 송하진 지사 예결소위 전북 배제 "도민의 아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