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2:33 (일)
제2데이터센터, 지역은 들러리로 전락해선 안돼
상태바
제2데이터센터, 지역은 들러리로 전락해선 안돼
  • 전민일보
  • 승인 2019.07.1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전국 공모가 지난 12일부터 본격화 됐다.

수면위로 드러난 지자체만 10여개에 달하지만, 실제 접수 지자체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오는 23일까지 네이버에 의향서를 제출한 지자체를 대상을 세부사업계획서가 통보되면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민간 대기업 차원의 전국공모는 극히 이례적이다. 지역의 입장에서 기업유치가 핵심 과제인 상황에서 네이버의 전국공모라는 이색적인 제2의 데이터센터 후보지 모색은 경쟁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수도권 지자체들은 전국 공모에 앞서 ‘균형발전론’을 경계하며 사전에 물 타기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정부사업도 아닌 민간기업의 투자처 물색 과정에서 균형발전론이 제기되는 것은 아이러니하다는 논리이다.

네이버는 제2데이터센터 구축이 시급하다. 오는 2022년까지 본격적인 구축을 완료할 계획인데, 당초 후보지로 수년간 준비해온 용인시 공세동 부지가 전자파 유해 문제가 불거지면서 주민반대로 백지화됐다.

네이버 입장에서 또 다른 주민반발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에 전국 공모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공모를 통해 선택지가 넓어지고, 유치경쟁이 과열되면서 기대이상의 반대급부도 얻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부지 무상제공의 카드까지 내밀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의 최대 이슈는 ‘일자리’이다. 젊은 기업인 네이버는 젊은 층에게 선호도가 높기에 지역일자리 창출은 물론 상징적인 의미까지 가지게 된다.

자치단체장 입장에서 눈독을 들일만한 유치건이라 할 수 있다. 전북(새만금·군산)도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전에 뛰어든 상황이다.

수도권 접근성 문제를 제외한다면 새만금이 경쟁에서 밀릴 요인이 없지만, 수도권 인접 지자체의 접근성과 인력확보 등의 측면에서 경쟁적 우위를 차지할 우려를 낳는다.

네이버가 전국 지자체 공모에 나선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무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애당초 수도권지역을 내부적으로 최우선적인 후보지로 검토했다면 전국 공모가 아닌 수도권지역으로 제한했어야 한다.

네이버는 전국공모 별도 페이지를 통해 제2데이터센터의 부지와 전력 및 상수도공급 등의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했다.

데이터센터가 반드시 수도권 지역에 있어야 할 이유는 없다.

지역과 함께 호흡하고 발전할 수 있는 네이버의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는 기회로 살리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
  • 송하진 지사 예결소위 전북 배제 "도민의 아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