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2:33 (일)
신협, 군산시민 303명 부실채권 49억9천만원 탕감
상태바
신협, 군산시민 303명 부실채권 49억9천만원 탕감
  • 김종준 기자
  • 승인 2019.07.1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신협전북지부, 군산사랑 희망프로젝트 협약 체결

군산시와 신협중앙회 전북지부(본부장 이문규)는 16일 군산사랑 희망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협이 보유한 장기부실채권 49억9천만원의 빚탕감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강임준 시장을 비롯, 김경구 시의회의장, 이문규 신협중앙회 전북본부장, 군산지역 10개 신협 대표자, 군산시 서민금융지역협의체 등이 참석했다.

이날 빚탕감은 신협 전북지부와 관내 10개 신협에서 기부한 채권으로 이뤄졌으며 탕감금액은 약 49억9천만원으로 1인당 평균 채무 원금은 662만원, 이자는 985만원에 이른다.

이번 소각되는 채권은 원금 1천만원 이하의 생계형 소액채무이며 파산, 실직, 질병 등의 사유로 갚지 못한 장기 연체 채권 가운데 소멸시효가 완성됐거나, 금융기관에서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해 결손 처리한 부실채권이다.

이날 탕감을 통해 그동안 빚을 갚지 못해 채무불이행자로 분류돼 금융거래 등 경제활동에 제약을 받았던 303명의 시민들이 빚의 굴레에서 벗어나 새 희망을 갖고 새롭게 출발하는 기회를 갖게 됐다.

시는 민선 7기에 들어서 서민금융복지에 중점을 두고 지난 1월 서민금융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이어 3월 전국 최초로 센터를 주축으로 금융권과 자활센터 등 8개 유관기관과 서민금융통합지역협의체를 구축해 기관별 지원시책을 공유하면서 지역 밀착형 서민금융 지원시스템을 추진 중에 있다.

신협중앙회 전북지부 이문규 본부장은 “앞으로도 신협은 저소득 금융 취약계층에 우호적인 금융환경 조성에 노력할 계획이며 감당하기 버거운 빚으로 채무의 굴레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지역 서민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따뜻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강임준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채로 고통 받고 있는 시민들이 빚 부담을 덜고 경제적으로 재기해 새로운 삶을 찾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협은 지난달 28일 군산지역 48명의 학생에게 총 1억4천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하는 등 군산지역 인재양성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
  • 송하진 지사 예결소위 전북 배제 "도민의 아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