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2:33 (일)
김중신 군산시의원, 서부권 노인종합복지관 건설 촉구
상태바
김중신 군산시의원, 서부권 노인종합복지관 건설 촉구
  • 김종준 기자
  • 승인 2019.07.16 15: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0회 임시회 5분 발언
 

군산시의회가 100세 시대 노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서부권 노인종합복지관 건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중신 시의원은 16일 제220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군산 노인인구는 4만7,015명(17.3%)으로 년 0.6% 증가 추세여서 2023년에는 초고령 사회가 될 것”이라며 “100세 시대 노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노인종합복지관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전주시는 노인인구가 전체 인구의 13.8%인데 노인종합복지관이 7개, 익산시는 17.2%에 3개소, 군산시는 17.3%인데도 2개소 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현재 서부권에 살고 있는 노인들이 먼 거리인 군산종합복지관을 하루 평균 1천여명 중 46.2%나 이용하고 있어 서부권에 노인종합복지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노인종합복지관은 교통과 접근성, 주변 소공원 등 입지적 조건이 두루 갖추어져야 한다”며 군산의 상징인 26빌딩에 서군산종합노인복지관, 군산노인회관, 치매병원까지 수용할 것을 제안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지영 2019-07-23 17:20:25
네 꼭 만들어 주세요! 군산에 노인복지시설이 두개밖에 없다니 와 너무 하네요!! 아파트만 지어댈것이 아니라 ... ㅡ.ㅡ 소지방 도시일 수록 어느 무엇보다 이러한 시설이 더 필요할 듯 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
  • 송하진 지사 예결소위 전북 배제 "도민의 아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