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2:33 (일)
한근호 부안군 부군수, 국비확보 중앙부처 방문
상태바
한근호 부안군 부군수, 국비확보 중앙부처 방문
  • 홍정우 기자
  • 승인 2019.07.1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근호 부안군 부군수는 16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등 4개 부처를 잇따라 찾아 부안군이 역점 추진하고 있는 주요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한근호 부군수는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를 찾아 주거환경 개선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어촌뉴딜 300사업 및 도시재생 뉴딜사업 사업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또 지역발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격포항 확장개발을 위해 격포항을 전국 국가어항 개발계획에 반영해 줄 것과 제2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에 부안 궁항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해당 부처와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부안군은 기획재정부 예산안 심사 단계에서 반영사업과 국비규모 등을 파악해 국회에 제출하기 전까지 최대한 증액하는 등 시기별 대응 전략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한근호 부군수는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각종 현안사업들이 중앙정부의 기본계획에 사전에 반영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타당성 있는 논리개발은 물론 지역민의 염원을 중앙부처에 잘 전달해 예산 1조원 시대를 여는 밑거름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
  • 송하진 지사 예결소위 전북 배제 "도민의 아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