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4 15:02 (목)
여론몰이의 양면성
상태바
여론몰이의 양면성
  • 전민일보
  • 승인 2019.07.0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은 민중의 지팡이로서 부패한 권력을 파헤치고, 정권의 나침반과 같은 역할을 본연으로 한다. 사회가 어두울수록 언론을 지켜보는 시선이 진지해지고 본연의 임무를 다하는 언론인에게 박수를 보내며 용기를 얻는다.

그래서 유신 독재에 맞선 동아일보의 백지광고사건은 언론의 참 정신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하는 교과서적인 사건이다.

아무리 힘들어도 민중의 의식을 대변해주던 정론(正論)이 있었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내일을 위해 땀 흘려 일했다. 그렇게 인고의 삶을 살아온 세대들이 이제는‘꼰대’가 되어 옛 시절을 추억하는 뒷방 늙은이로 변했다.

‘꼰대’는 1960년대에 나이 많은 남자를 비하하며 나타난 용어다. 그것이 80년대에 들어 청소년층이 잔소리하는 아버지 세대와 학교 교사들까지 대상의 범위를 넓힌 용어다.

당시의 언론은 탈선한 아이들이 쓰는 용어라고 지적했는데 1970년대의 KBS 드라마 <수다스런 계절>에서 교사를 비하하는 용어로 사용한 후 일반인에게까지 확산되었다.

당시의 어른들은 그 말에 거부감을 느껴 외면했는데 요즈음에는 아예 노년층들이 자신을 꼰대라며 거리낌 없이 사용한다.

한 때 산업의 역군으로 일하던 세대가 이제는 사회의 짐으로 지탄받는 대상이 된 데 대한 자기비하다.

비근한 예로 노년층의 운전면허 반납이라는 여론몰이에 고민하는 자화상이 곧 ‘꼰대’에 어울리는 사회적 위상이다.

교통사고는 음주운전과 젊은이들의 무분별한 과속, 안전거리 미확보, ‘칼치기’라 하는 끼어들기 등으로 인한 사고가 더 많다.

그런데 십대의 무면허 운전과 노년층의 사고에 대해서는 감정을 자극하는 듯한 보도로 일관하여 나이 들어 운전하면 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것처럼 방향을 유도한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에서는 65세 이상에서 84세에 이르는 노인을 대상으로 10여년을 지켜보며 ‘노인이 운전을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연구하여 보고한 사례가 있다.

운전을 하는 노인이 운전을 하지 않는 노인보다 요양원에 가지 않아 요양원 비용보다 운전비용이 훨씬 저렴하다는 사실을 비교하여 발표했다. 그러면서 노인의 독립적인 활동을 도울 수 있는 공공정책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우리나라는 2018년에 한국과학기술원에서‘왜 노인이 운전을 중단해야 하는가’의 주제로 연구를 진행했는데 66%가 운전을 그만 두는 시점을 스스로 선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문제를 연구하는 데도 한국은 부정의 방향으로, 미국은 긍정의 방향으로 연구를 했기에 결론은 빤하다. 즉 여론몰이와 같은 목적을 두고 연구에 임한 것이다.

2014년 이후 노년층의 교통사고는 증가하고 있으나 젊은이 못지않은 노익장도 많다.

나이가 많을수록 승용차는 더 필요하다. 핵가족사회에서 이동력이 필요한 노인의 운전을 막을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운전을 보완해주는 따뜻한 여론몰이를 해야 한다. ‘초보 운전’처럼 ‘어르신 운전’이라는 팻말을 달아 노약자 보호정책을 유도하는 것이 바림직하다.

성남의 율동공원 주차장에는 장애인 주차장처럼 어르신 주차구역을 따로 획정하여 백세시대를 대비하는 선구적 미담사례로 보인다.

‘꼰대’들은 이미 출퇴근 시간에 활동하지 않는 것을 사회적 예의로 알고 있다. 노인의 운전에 대해 언론의 바림직한 힘을 기대한다.

강기옥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