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21:29 (금)
정운천 의원, 문재인 정부에 쓴소리
상태바
정운천 의원, 문재인 정부에 쓴소리
  • 이민영 기자
  • 승인 2019.06.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 도외시한다 비판
 

국민은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해 민감하다. 먹는 것은 농업정책에서 나오고, 사는 것은 여러 분야에서 나오겠지만 에너지정책 분야가 중요 분야 중 하나이다.

국회 정운천(전주시 ‘을’)의원은 13일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정부의 국민들이 먹는 문제인 ‘농업정책’과 사는 문제인 ‘에너지정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정 의원은 “현재 농가소득은 4,207만 원(2018년 기준)으로 도시근로자가구소득 대비 65%에 불과하고, 40세 미만 청년농은 7천6백 농가로 전체농가의 0.7%에 불과해 농촌이 붕괴될 위기에 처해 있는 심각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WTO체제에서의 개발도상국 지위를 결정하는 새로운 기준 문제, 공익형직불제를 확대, 쌀 목표가격에 물가인상률 반영문제 등을 거론하면서 현재 밥한공기가 265원에 불과한데 300원 수준은 되어야 농민이 살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에너지정책과 관련해 “한전 및 6개 발전 자회사가 15조 6천억 원에 달하는 자금이 부족해 수조원대의 적자가 불가피하다.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하루아침에 부실기업으로 전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 문제의 한국당과 협상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석패율제’라며, 이것을 통해 하루 빨리 국회정상화를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활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