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1 17:41 (월)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17일까지 김계신 개인전
상태바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17일까지 김계신 개인전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6.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박한 표현이 인상적인 '김계신 개인전'이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서울관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마련된 이번 김계신 개인전은 오는 17일까지 열린다.

김계신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교육과 및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하였으며, 이번 전시는 작가의 7번째 개인전이다. 이외에도 수많은 그룹전과 다양한 기획.초대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02, 2003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전북미술대전 동상(1980), 특선(1984), 최우수상(1985, 86, 88) 등을 수상하였으며, 작품은 정부미술은행(과천현대미술관), 제주로뎀하우스에 소장되어 있다. 원광대학교.군산대학교 강사, 목우회, 한국현대여성미술대전, 현대조형미술대전, 평화미술대전, 전북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목우회, 한국미협, 강동미협, BARA회원으로 활동하며, 한국현대여성미술대전과 현대조형미술대전 운영위원을 맡고 있다.

나뭇가지나 나뭇잎, 열매를 하나의 섭리로 받아들인다. 일상적이고 세상사적인 안목에 비추어 바라본다면 해결될 수 없는 영역에 관한 관심, 김계신에게 있어서 작업은 창조주에 대한 절대 사랑이 전제된다.

그는 나무 한 그루, 과일 한 송이를 어떻게 하면 잘 그릴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보다 그 피조물이 원천적으로 가지고 있는 생명에 주목해왔다.

대상과 마주함에 있어서 자신과 어떤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지, 이러한 관계를 흠모하는 일은 곧 자기 고백이고, 영적 리얼리티와 연계하는 일이라 하며, 그에게 꽃과 나무는 정물의 대상이 아닌 영적 대상과 자신을 일치시키는 상징물이 된다. 

김 작가의 유채 작업은 기름기 없는 담박한 표현이 인상적이다. 특별한 기교를 부리지 않고 성실하게 화면을 구성해간다. 때로는 대지에서 느껴지는 마티에르가 화면 전반에서 느껴진다. 

담박함이나 평범함이 오히려 드물어진 오늘날의 예술 현상 속에서 질박한 뉘앙스를 선사하는 것이 그의 작업이다.

도립미술관 관계자는"김계신의 작업은 소망을 담는 그릇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그의 작업은 그 소망에 대해 얼마나 헌신하고 흠모하는가에 대한 하나의 답안이며, 우리가 모두 작은 자연물을 통해서도 영적인 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면서 "거기로부터 맑은 영혼을 얻어내고, 창조주의 실재함을 경험하는 긍정적인 결과를 얻어낼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