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7 19:32 (토)
전북서도 멈춰선 타워크레인...노동자들 소형타워크레인 폐기해라
상태바
전북서도 멈춰선 타워크레인...노동자들 소형타워크레인 폐기해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0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타워크레인 전국 노동자들이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를 촉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북지역(전주·익산·군산)에서는 타워크레인 80%가량이 점거된 상태고, 나머지 비노조 크레인도 작업을 멈춘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양 노총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 노조원은 전주와 익산, 군산지역 건설현장의 84개 타워크레인 중 65개를 점거했다.


이같이 도내 대부분의 타워크레인이 가동을 중단하면서 건설현장 곳곳에서 공사 진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게다가 이들 노동자들이 수십미터에 달하는 타워크레인 위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면서 안전사고 우려도 낳고 있다.


노조의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파업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여 이 같은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대 노조는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타워크레인을 목숨 걸고 타게 만드는 만행으로부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보장받을 때까지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文정부 반환점①] 새만금·탄소·농생명사업 '합격'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