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4 22:15 (목)
중기중앙회, 제2차 중소기업 국제통상포럼 개최
상태바
중기중앙회, 제2차 중소기업 국제통상포럼 개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3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은 3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2차 ‘중소기업 국제통상포럼’을 개최했다. 


중소기업 국제통상포럼은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 급변하는 무역통상 환경 속에서 중소기업에 특화된 대응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국제통상 분야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올해 2월 발족됐다.


이번 2차 포럼은 “최근 미중분쟁에 따른 중국경제상황과 한국중소기업의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전병서 소장이 발제를 맡았다. 


전 소장은 발제를 통해 “미중의 무역 분쟁은 긴 전쟁의 시작으로 미국과 중국이 협상에 합의하더라도 종전이 아닌, 정전으로 봐야 한다”며 “미중 분쟁에서 한국이 피해 가능성이 있으나 오히려, 이 시기를 중국 시장에서의 새로운 활로를 찾는 기회로 삼고, 중국의 1만 달러 소득에 걸맞는 소비 제품으로 수출 포트폴리오를 재편해 중국의 소비시장 플랫폼을 공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김경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의 미중 무역분쟁 격화, 중국 등 주요 교역국의 경기둔화 등 통상환경으로 인해 중소기업 현장에서도 혼란과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미중 분쟁 장기화로 인해 중국의 의존도가 높은 중소기업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해외시장 다각화 등 우리 기업의 철저한 대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턱밑까지 온 태풍 ‘바비’…전북 오늘밤 고비 ‘폭풍전야’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코로나 확진자 84명…직장동료 동시 감염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