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9 17:59 (금)
조합원에 '금품 살포' 의혹...경찰, 재개발사업 조합장 압수수색 
상태바
조합원에 '금품 살포' 의혹...경찰, 재개발사업 조합장 압수수색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0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전주 한 재개발사업 조합장의 금품 살포 정황을 포착하고 3일 조합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지난 3일 전주시 한 재개발지구의 A 조합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차량에서도 서류와 휴대전화 등 증거물을 압수했다. 
지난해 당선된 A 조합장은 직전 조합장을 해임하려고 조합원들에게 해임동의서를 받았고, 그 대가로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전 조합장 해임 이후 후보로 나선 A 조합장은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도 금품을 뿌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 조합장은 조합원 다수에게 수억 원의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증거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A 조합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A 조합장이 몇 명의 조합원들에게 얼마를 건넸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조만간 조합장과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