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6 14:35 (수)
환경변화와 닭의 스트레스·면역 반응 차이 밝혀
상태바
환경변화와 닭의 스트레스·면역 반응 차이 밝혀
  • 왕영관 기자
  • 승인 2019.03.1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저지대-고지대 환경 바꿔 기르니 유전자 발현 달라져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고온에 노출된 닭의 유전자 발현 차이를 확인하고, 그 생물학적 기능을 밝혔다.
 
연구진은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Addis Ababa) 지역과 아와쉬(Awash) 지역에 적응한 닭을 고온다습한 아와쉬에서 기르며, 집단 간 유전자 발현에 차이가 있는 유전자 무리를 동정하고 그 기능을 분석했다.
 
아디스아바바는 대표적인 고산 지대(해발고도 2400m)로 연평균 기온이 22℃ 안팎이며, 습도가 낮고 서늘하다. 아와시(950m)는 지대가 낮으며, 건기에는 최고 37℃까지 기온이 오르며 습도가 높다.
 
고산지대에 적응한 닭이 고도가 낮은 고온지역으로 오면 고온 스트레스에 따른 면역 기능의 변화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닭이 자라는 데 알맞은 온도는 15℃~25℃로, 26.7℃에 이르면 스트레스를 받기 시작한다(고온 임계(한계)온도).
 
30℃ 이상의 고온이 계속되면 체온이 올라 물 먹는 양은 늘고 사료 섭취는 줄어 체중 증가 폭이 적어지며, 심하면 죽게 된다.

연구진은 두 지역의 닭을 시간대별(9:00, 12:00, 18:00), 조직별(근육, 심장, 비장) 일어나는 유전자 발현을 분석했다.

그 결과, ‘근육 특이발현’과 ‘시간 특이발현’ 유전자무리(집단) 두 유형으로 구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육 특이발현 유전자무리는 고온 스트레스와 관련된 ErbB 신호, 지방대사 경로의 하나로서 에너지 항상성 및 면역과 관련된 글리세로인지질 대사, 백혈구 이동 등에 관련된 국소접착, 세포 스트레스 반응과 관련된 단백질 분해효소(Proteasome) 등의 기능을 했다.
 
시간 특이발현 유전자무리는 조류(가금)의 고온 스트레스 조건에서 선천성 면역 기능에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근육조직 유전자 네트워크의 중앙(hub)에는 면역과 고온 반응에 관련된 두 유전자(GADD45B, FOS)가 닭의 환경 적응 메커니즘과 중대한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이번 연구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국제축산연구소(ILRI)와 네덜란드 와게닝겐대학연구소가 주도적으로 참여했고, 국제 학술지인 ‘동물 유전학(Animal Genetics)’ 2월호에 실렸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김제 요촌동, 2020년 저소득층 대상 찾아가는 복지 방문상담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