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4 17:54 (화)
임실군 오염토양업체 허가철회…전국 11개 지자체 뭉쳤다
상태바
임실군 오염토양업체 허가철회…전국 11개 지자체 뭉쳤다
  • 문홍철 기자
  • 승인 2019.02.2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임실에서 섬진강 유역 11개 지자체 참여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오염토양 즉각 회수 및 토양환경보전법 조속처리 등 공동성명서 발표

임실군민들의 공분을 사면서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된 임실군 오염토양정화업체 시설 허가 논란과 관련해 섬진강 유역 11개 지자체로 구성된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회장 심 민 임실군수)가 임실군과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섰다.

섬진강환경행정협의회는 26일 임실치즈테마파크 지정환홀에서 제37차 정기회의를 갖고 ‘오염토양으로부터 섬진강을 보호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하며, 토양정화업 변경등록 취소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서에서 △광주광역시장은 강력한 반대의견을 무시하고 처리한 삼현이엔티의 토양정화 등록을 즉각 취소할 것 △삼현이엔티는 입고된 오염토양 350톤을 즉각 회수처리 △국회에 계류 중인 토양환경보전법의 조속 처리 등을 강력히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번 성명서 발표와 함께 공동대응과 관련 섬진강 수계는 섬진강댐과 주암댐 등 여러 댐이 건설되면서 하천 유지수량이 급격히 줄어 하류지역의 염해 뿐만 아니라 수생태환경을 악화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또 이로 인해 생활용수 및 농업용수 등이 부족해 섬진강 수계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각종 환경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옥정호에서 불과 2.1km 떨어진 임실군 신덕면 수천리 공장부지에 광주광역시가 토양 정화업 변경등록 수리를 허가해 줘 큰 문제가 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협의회는 섬진강 상류지역인 임실군에 오염토양을 반입처리 할 수 없도록 섬진강 오염유입을 원천 차단하는데 한목소리를 내면서 공동 대응키로 했다.

협의회 회장인 심 민 군수는 “섬진강 유역의 11개 지자체가 오염토양으로부터 섬진강 수질을 보호하는 데 힘을 모아주어 감사하다”며 “진안군 데미샘에서 광양만으로 흐르는 우리의 섬진강이 오염된 토양 유입의 위험에 처하지 않고, 자연적 가치를 보전하여 효율적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을 모아 지켜내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임실지역 토양오염시설에 반대하는 임실군민과 정읍시민 등 600여명이 광주시청을 찾아 신덕 토양정화업 등록 철회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광주시의 부당한 행정조치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향후 전북도민의 총 결기 집회 및 광주시청 점거농성도 불사하겠다”고 선전 포고했다.

또한 이들은 “오염토양 반입 문제는 비단 임실군만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섬진강 유역 11개 지자체 모두가 하나 되어 섬진강 오염유입을 원천 차단하겠다”. 고 강력히 경고했다./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