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1 14:39 (화)
전기안전公, 전북도·IBK기업은행과 손잡고 중소기업 지원 앞장
상태바
전기안전公, 전북도·IBK기업은행과 손잡고 중소기업 지원 앞장
  • 왕영관 기자
  • 승인 2018.12.06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전라북도, IBK기업은행과 손잡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공사는 6일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본사에서 조성완 사장과 전북도 나석훈 경제산업국장, IBK기업은행 조충현 부행장이 함께 한 가운데 ‘중소기업 상생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했다.  
 
기업 운영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유망 중소기업들을 도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확대에 힘을 보태기 위한 취지다. 
 
협약에 따라 공사는 IBK기업은행에 맡긴 예탁금을 기반으로 재원을 마련해 대출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에 저리로 자금을 지원해줄 방침이다. 
 
공사와 기업은행, 전북도가 추천하는 중소기업들을 지원 대상으로 하되, 신용도 등을 평가해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올해부터 매년 10억원 씩, 오는 2022년까지 총 50억원을 상생펀드 자금으로 예탁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들은 또한, 운영자금 대출 시 공사 2.5%와 기업은행 1.4% 등 최대 3.9%까지 금리 감면 혜택을 받는다.
 
조성완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사가 예탁하는 자금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에 작은 보탬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공기관으로서 더욱 책임 있고 세심한 역할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수흥 예비후보(익산 갑) 출판기념회 성황
  • KCFT 노조 파업 장기화…경쟁력 적신호
  • 덕유산 휴게소 인기 메뉴 ‘맛남한우 국밥&맛남사과피자’
  • 2020 CKEF 캄한 경제문화교류 포럼 개최
  • 영광 한빛원전 ‘안전’ 어떻게 담보하나?
  •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 월성원전 방문…시민안전 대책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