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9 21:59 (수)
‘생활고 비관한 비극‘ 지자체의 지자체의 위기세대 관리제 시행해야
상태바
‘생활고 비관한 비극‘ 지자체의 지자체의 위기세대 관리제 시행해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8.12.0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5일 성명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에 '위기세대 관리제'를 도입하라고 촉구했다.
지난달 26일 오후 7시께 전주시 완산구 소재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 A(68)씨와 아들 B(39)씨가 생활고를 비관하는 유서를 남기고 9층에서 떨어져 사망한 사건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지자체가 해법을 마련하라는 것이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날 "생활고를 비관한 비극을 언제까지 반복할 것인가. 지자체는 극단적 선택에 내몰린 위기세대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고령화와 핵가족화가 급속도로 진행돼 가족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는 노인과 1인 가구가 늘고 있다"며 "이들 중 상당수는 재정이나 제도의 미비로 사회안전망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런 일을 예방하기 위해 지자체가 수도·전기 등 공과금과 건강보험료를 체납하는 가구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상담하는 '위기세대 관리제'를 도입하라고 촉구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CFT 노조 파업 장기화…경쟁력 적신호
  • 김수흥 예비후보(익산 갑) 출판기념회 성황
  • 2020 CKEF 캄한 경제문화교류 포럼 개최
  • 영광 한빛원전 ‘안전’ 어떻게 담보하나?
  •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 월성원전 방문…시민안전 대책 모색
  •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청정도시’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