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0 23:11 (목)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같은 이야기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상태바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같은 이야기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 송미경 기자
  • 승인 2018.11.2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전주영화전문도서관 영화강의.
▲ 그랜드_부다페스트_호텔_포스터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같은 이야기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2014)이 오는 28일 오후 7시 전주영화호텔 2층에 위치한 전주영화전문도서관(관장 민병록)에서 무료 영화강의가 진행된다.  

 
시대적 배경은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27년, 세계 최고의 부호 마담D.가 의문의 살인을 당한다.
 
살해된 마담D.의 연인이며 전설적인 호텔 지배인으로 알려진 구스타브는 자신의 누명을 벗기 위해 로비보이 제로에게 도움을 청하게 된다.
 
이 영화의 순수한 사랑이야기를 그려나가지만 연이은 죽음의 향연은 인생이 허무하기만 하다.
 
제87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4개부문 수상, 제72회 골든글로브시상식 최우수작품상 수상, 제6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수상등 많은 상을 수상한 명작이지만 배우들은 단 한번의 연기상도 받지 못했다.
 
감독인 웨스 앤더슨이 만들어 놓은 거미줄 같은 세밀한 구조 속에서 배우들은 꼭두각시 인형처럼 연기한다.
 
그래서 일까? 세계적인 배우 랄프 파인즈와 틸타 스윈튼, 애드리언 브로디, 윌렘대포, 빌 머레이 등 30여명이 등장하여 연기대결을 펼치지만 영화 그 자체가 승자가 되었다.
 
반면에 너무나도 유명한 많은 배우들의 연기향연이 펼쳐짐으로써 어느 누구에게도 연기상을 수여할 수 없는 상황이 만들졌을 거라고 배우들을 위로하고 싶다. 
 
한편 구스타브는 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 아니면 진짜 범인은? 스토리와 영상이 완벽하게 하나되어 긴장감은 최고조를 이룬다.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현대중공업·한국지엠 이어...'OCI 군산공장' 멈춘다
  • 〔인터뷰〕 윤의권 회장 (동국대 G미래&힐링 최고위 원우회)을 만나
  • 익산시 “친환경 명품도시 만들겠다”
  •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 재선 성공해 전주 현안 해결 밝혀
  • 입춘대길(立春大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