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0 22:38 (화)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가을 맞아 뮤지컬, 콘서트 풍성!!
상태바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가을 맞아 뮤지컬, 콘서트 풍성!!
  • 송미경 기자
  • 승인 2018.10.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과 20일 뮤지컬 '시카고'와 '빈센트 반 고흐', 콘서트 '슈퍼히어로-최낙타'
▲ 시카고, 안재욱
▲ 시카고, 남경주
▲ 2017 '빈센트 반 고흐' 공연사진

낭만의 계절, 가을을 맞아 가족단위를 겨냥한 뮤지컬과 콘서트가 마련됐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은 19일과 20일 뮤지컬 '시카고'와 '빈센트 반 고흐', 콘서트 '슈퍼히어로-최낙타'를 선보인다.  

'뮤지컬시카고'는 1996년부터 현재까지 22년 동안 공연되고 있는 미국을 대표하는 뮤지컬이다. 국내에서 2000년 초연 이후 올해로 14번째 시즌을 맞는다. 
 
2018시즌에는 최정원, 아이비, 남경주, 김경선 등 기존 뮤지컬 시카고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참여한다.
 
더불어 음악감독을 한 박칼린이 배우로 처음 함께하고 연기파 배우 안재욱이 빌리 플린 역으로 출연한다. 
 
'시카고'는 배우가 돋보이는 뮤지컬이다. 무대 위 15인조 빅밴드와 심플한 무대, 세련된 조명, 흥겨운 재즈 선율과 19명의 배우들이 숨 막힐 정도로 관능적이다.
 
18년의 시간이 흐른 만큼 깊이 있는 농염함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19일부터 21일 모악당. 가격은 14만원~6만원.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는 영상기술을 통해 기존 뮤지컬의 틀을 깨고 2017년 평단과 대중의 호평을 이끌어 낸 작품이다. 
 
형‘빈센트’와 동생‘테오’가 주고받은 900여 통의 편지를 바탕으로 고흐가 생을 마감한 후 테오가 형과의 기억을 더듬으며 극을 풀어간다. 
 
특히 공연은 고흐의 그림을 단순히 보여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3D영상 맵핑을 통해 고흐의 작품이 무대 위에 살아있는 것처럼 보여준다.
 
고흐의 그림에 담긴 의미와 비화, 격렬한 고뇌와 드라마틱한 이야기, 선우정아가 참여한 뮤지컬 음악은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특별한 감동을 전해 줄 것이다. 20일 연지홀. 가격은 전석 3만원. 
 
'슈퍼히어로 최낙타'는 지난 여름 옥상에서 진행된 1, 2부와 달리 실내로 옮겨 진행된다. 3부는 귀여운 가사와 재미있는 멜로디가 매력적인 싱어송라이터 ‘최낙타’가 출연한다. ‘고막남친’이라는 애칭이 있을 정도로 달콤한 가사가 특징이다.  
 
장르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움에 노래에는 힙합적인 플로우나 라임이 은근하게 섞여있다. 낙타를 닮아 활동명도 낙타를 쓰게 됐다는 그는 솔직하게 담아낸 멜로디와 가사로 감성을 자극한다.
 
사랑이라는 아슬아슬하면서 간지러운 감정을 다정하게, 때로는 퉁명스럽게 표현해내는 그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슈퍼히어로 무대에서는 어떻게 풀어나갈지 기대된다. 20일 명인홀. 가격은 전석 2만원. 문의는 063.270.8000.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