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16:27 (금)
전주문화재단, 동문 헌책방 벼룩시장 개최
상태바
전주문화재단, 동문 헌책방 벼룩시장 개최
  • 송미경 기자
  • 승인 2018.10.1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과 20일 오후 4시 동문길60서
▲ 동문_인문학_벼룩시장_포스터

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정정숙)은 동문예술거리의 인문학 역사성을 재조명하기 위해 14일과 20일 오후 4시 동문길60(전주시 완산구 동문길 60)에서 ‘동문 헌책방 벼룩시장’을 개최한다.

 
동문길은 인문학과 예술을 함께 만날 수 있는 문화의 중심 지역이었다.
 
70년대에는 전주의 랜드마크 미원탑과 함께 학원, 헌책방, 인쇄소들이 많았고, 80년대 이후에는 미술학원, 예술가 공방 등이 자리 잡게 되면서 인문학과 문화의 중심 지역이 되었다. 
 
동문 헌책방 벼룩시장은 동문예술거리의 인문학 역사성을 재조명하기 위해 40년 이상 동문예술거리를 지켜온 헌책방(한가네서점, 일신서점)이 참여한다. 
 
프로그램은 ‘동문 헌책 프리마켓’, ‘헌책 물물교환’,  ‘동문 헌책방 교환쿠폰’, ‘헌책방 사장님이 소개하는 도서’ 등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구성과 함께 복고풍의 ‘헌책방 DJ’ 퍼포먼스를 선보여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설계됐다.
 
앞으로 동문 헌책방 벼룩시장 이후에는 동문길60을 중심으로 헌책을 상시로 교환하고, 독서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동문예술거리만의 특색 있는 인문학 브랜드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전주문화재단 정정숙 대표이사는 “동문예술거리는 헌책방, 인쇄소가 많이 자리했었던 인문학의 거리였다” 면서 “동문예술거리 내 다양한 인문학 자원들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동문 인문학 브랜드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고 말했다.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