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중턱 넘은 아시안 패럴림픽...전북 선수단 '활약'육상 전민재 2관왕 2연패...사이클 이도연 2회 연속 2관왕 등극
이지선 기자  |  letswin7@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0  20:10: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감동 레이서' 전민재(41·전북장애인체육회)가 2관왕 2연패 위업을 이뤘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이 대회 중반을 넘어선 가운데 대회에 출전한 전북 소속 선수들이 눈부신 활약을 보이고 있다.

 
10일 전북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대회가 시작된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전북선수단은 금메달 6개와 은메달 1개를 목에 걸며 대한민국의 선전에 힘을 보탰다.
 
'감동 레이서' 전민재(41·전북장애인체육회)가 2관왕 2연패 위업을 이뤘다.
 
전민재는 10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 육상 여자 100m(스포츠등급 T36) 결선에서 14초98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지난 8일 여자 200m 금메달에 이어 대회 2관왕, 2014년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 이어 2관왕 2연패의 위대한 기록을 달성했다.
 
이날 결선에서 1977년생 전민재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폭발적인 스퍼트로 압도적인 금메달을 획득했다. 전민재는 결승에 나선 8명 중 최고령이다. 그러나 나이는 숫자에 불과했다. 1990년대생, 2000년대생 사이에서 불혹의 베테랑 레이서는 오롯이 실력으로만 승부했다.
 
이날 전민재의 14초98 기록은 본인의 최고기록 14초70에 근접한 호기록이다. 24세 어린 선수보다 2초 가까이 앞섰다.
 
혼신의 레이스 후 전민재는 특유의 환한 미소를 지으며 기쁨을 표했다. 2012년 런던패럴림픽 200m 은메달, 2016년 리우패럴림픽 200m 은메달리스트인 전민재는 장애, 성별, 나이 등 세상의 모든 장벽을 넘어섰다. 혹독한 훈련으로 인해 발목이 성치 않은 상태에서도 2관왕 2연패 목표를 기어이 달성했다.
 
   
▲ '철의 여인' 이도연(46·전북)이 장애인아시안게임 2회 연속 2관왕에 등극하는 기쁨을 맛봤다.
'철의 여인' 이도연(46·전북)은 장애인아시안게임 2회 연속 2관왕에 등극하는 기쁨을 맛봤다.
 
이도연은 9일 오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의 센툴 국제 서키트에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 핸드사이클 여자 로드레이스(스포츠등급 H2-4) 결선에서 1시간15분16초713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경기 스타트를 할 때부터 매섭게 치고나간 이도연은 이미 첫 4㎞ 구간을 7분30초118로 통과해 2위 왕계현(서울)에 2분 가까이 앞섰고, 16㎞ 지점까지 29분57초004를 기록해 왕계현을 9분 여 차이로 제쳤다.
 
이도연은 20㎞ 구간까지는 왕계현에 한 바퀴(4㎞) 이상 앞서며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갔다. 32㎞ 지점에서 이도연이 결승선을 통과했을 때 왕계현은 3바퀴를 남겨놓은 채였다.
 
전날인 8일 이미 여자 도로독주에서 금메달 하나를 목에 건 이도연은 2관왕에 등극했다. 2014년 인천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2관왕이다. 이도연은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도 도로독주, 로드레이스에서 모두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이도연은 지난 2013년 핸드사이클에 첫 도전, 2014년 5월 이탈리아에서 열린 장애인사이클 도로 월드컵 대회 개인 도로독주 15㎞ 대회에서 우승하며 세계 정상급 기량을 과시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에서는 로드레이스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 이번 대회 처음으로 발탁된 신인선수 송나영이 지난 8일 유도 여자 -52㎏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시원하게 따냈다.
 
이밖에도 이번 대회 처음으로 발탁된 신인선수인 유도의 송나영이 지난 8일 여자 -52㎏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9일 탁구 여자 단식(TT6)에서는 지난 리우패럴림픽에서 아쉽게 미입상에 그쳤던 이근우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9일 열린 볼링 혼성 개인전(TPB9)에서는 올해 국가대표로 선발 돼 각종 국제대회에 출전해 입상을 해온 문경호 선수가 은메달을 따냈다.
 
한편 대한민국은 10일 기준 금 30, 은 29, 동 19 총 메달 78개를 얻으며 2위에 자리하고 있으며 이번 장애인아시안게임은 오는 13일까지 진행된다.
이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인사말연혁찾아오시는길고충처리인독자권익보호위원회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Copyright © 2018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