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09:49 (목)
2018 전주독서대전 완판본문화관 기획전시
상태바
2018 전주독서대전 완판본문화관 기획전시
  • 송미경 기자
  • 승인 2018.09.06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의 기록 문화를 담은 이야기가 오는 14일부터 30일까지 펼쳐져
▲ '2018 전주독서대전'과 연계한 기획전시가 오는 14일부터 30일까지 완판본문화관 전시실에서 펼쳐진다.

전주의 기록 문화를 담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대장경문화학교(대표 안준영)가 운영하는 완판본문화관은 '2018 전주독서대전'과 연계한 기획전시를 오는 14일부터 30일까지 완판본문화관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독서대전은 '기록과 기억'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전주의 첫 번째 책 축제다. 
 
우리 지역의 기록문화유산인 완판본 이야기를 담은 역사동화이자 2018 전주의 책은 장은영 작가의 '책 깎는 소년, 완판본에서 놀다'가 선정됐다. 
 
2018 전주독서대전의 메인 무대 중 하나인 완판본문화관 마당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책과 관련된 체험부스가 마련돼 다채로운 체험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책 깎는 소년의 주인공은 완판본을 만드는 ‘각수(刻手)-목판에 글자와 그림을 새기는 사람’이다.
 
동화의 줄거리를 바탕으로 각수가 되고 싶은 소년 봉운을 따라 완판본 제작과정 이야기도 함께 풀어본다. 
 
전주는 ‘목판’이라는 매체를 통해 기억과 기록을 담아 왕성한 출판문화를 이뤄냈던 곳이다.
 
조선시대 전주에서 찍은 책들은 전국으로 보급되면서 출판문화의 꽃을 피웠다.
 
목판을 깎아 책판을 만드는 각수, 한지를 만드는 사람, 책을 엮어 사고파는 서포(書鋪)의 주인 등 다양한 사람들의 노력이 모여 피워낸 출판문화의 꽃. 사람과 사람이 만나 가장 전주다운 문화를 만들어 낸 것이 바로 ‘완판본’이다. 
 
안준영 관장은 “나무에 기록을 새기는 각수인 저와 장은영 작가의 특별한 인연은 완판본으로 엮여지고 각자 다른 방식으로 완판본을 기록하고 있으며 두 사람의 이야기를 펼쳐 보이는 것이 이번 전시의 방향”이라고 밝혔다. 
 
각수는 완판본이 어떻게 만들어지는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동화작가는 각수가 되고 싶은 열두 살 소년의 꿈을 이야기 한다.
 
완판본으로 통한 두 사람의 만남과 이야기는 동화 속 그림이 더해져 다양한 연령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전시로 구성될 예정이다.
 
동화 속 삽화는 일러스트레이터 박지윤의 그림으로 의미 있는 전시를 위해 파란자전거 출판사에서 직접 그림 액자를 제공했다.
 
한편, 독서대전 전시기간 동안 전시관 내부에서는 각수(刻手)의 판각 시연을 관람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각수(刻手)의 수다(手多)’를 진행한다.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판 뉴딜' 속도전에…새만금 개발 탄력 기대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전 시민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