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8 21:28 (금)
“새만금산단 식품·소재 타깃 유치 상생방안 찾을 것”
상태바
“새만금산단 식품·소재 타깃 유치 상생방안 찾을 것”
  • 윤동길 기자
  • 승인 2018.06.04 14: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 전북도와 협의 통해 윈-윈 방안 모색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산업단지에 ‘소재·식품산업’ 분야의 기업을 집중 유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전북도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상생방안을 모색하겠다고 3일 밝혔다. <본보 5월 31일 1면>

새만금개발청은 소재 및 식품산업 유치를 통한 새만금 산업단지의 투자유치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지난 달 31일 입찰·공고 했다. 하지만 익산과 전주에 식품·소재분야의 전문 산단이 조성 또는 조성될 예정이어서 집적화 등 불필요한 경쟁이 우려되고 있다.

이미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전용산단에는 풀무원과 하림, 샘표 등 국내 대표적인 식품기업이 투자를 확정했고, 중국 등 국외기업에 대한 투자유치도 집중되고 있다. 전주 국가탄소산단도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 조성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에 새만금개발청 관계자는 “익산 식품클러스터 등 기존 식품·소재 산단과 내부적인 경쟁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이번 용역은 각 산단의 장점과 차별화를 통해서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다.

이어 “식품과 소재분야의 범위는 매우 광범위 하다”며 “기존 전용산단과 중복되지 않으면서도 상호 보완과 경쟁력을 확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다”며 “전북도와 사전에 충분한 협의 과정을 거쳐서 불필요한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애향인 2018-06-05 00:52:59
컴퓨터+위성통신이 융합되며 대중화를 시도하던 과거시절, 기업과 사람들은 얼마나 新산업에 대한 참신함을 인지하였고 도전과 개척경영的 시각이었을지? 생명산업이 컴퓨터, 생체를 유지하는 통신이 식품, 그리고 農林業과 복합이지 않을지?

외로운 개발집단들, 생명유지 증대를 목표로 섭취(食,藥)+생활(住,家具)+衣,장신구+ 환경이 포괄되며 영역이 혼돈되는(크로스-오버), 新산업 범위의 세부,先驅的 홍보가~ 急 !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턱밑까지 온 태풍 ‘바비’…전북 오늘밤 고비 ‘폭풍전야’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코로나 확진자 84명…직장동료 동시 감염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