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소설 혼불」에 각인된 언어의 돌을 주워 담는 혼불 필사(筆寫), 함께 하세요‘사각사각 디딤돌’ 4월 19일부터 6월 21일까지
송미경 기자  |  ssongmi153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8  16:11: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혼불작가 최명희 원고

 “나는 일필휘지란 걸 믿지 않는다. 원고지 한 칸마다 나 자신을 조금씩 덜어 넣듯이 글을 써 내려갔다"고 말했던 소설가 최명희(1947∼1998). 

 
그의 치열하고 섬세한 작가정신을 느낄 수 있는 시민 참여 프로그램이 4월 19일부터 6월 21일까지 최명희문학관 세미나실에  마련된다.
 
전라북도교육청과 최명희문학관이 함께하는 소설 「혼불」 필사 프로그램 ‘사각사각 디딤돌’이다. 
 
17년에 걸쳐 쓰인 「혼불」은 우리말을 아름답게 녹여 쓴 작가의 마음이 책갈피 틈새와 문장의 행간마다 담긴 작품으로, ‘흔들리는 바람’(1부·1~2권), ‘평토제’(2부·3~4권), ‘아소, 님하’(3부·5~6권), ‘꽃심을 지닌 땅’(4부·7~8권), ‘거기서는 사람들이’(5부·9~10권) 등 5부 10권으로 구성됐으며, 108개의 소제목으로 갈라진 각 장이 마치 한 편의 단편을 이루는 독특한 형식을 이루고 있다.
 
대상은 도내 초·중·고·특수학교 학부모며, 참가자들은 10주 동안 10명씩 팀을 이뤄 각각 한 권의 책을 필사해 10권 분량인 「혼불」을 완성한다. 
 
프로그램의 강사를 맡은 극작가 최기우 씨는 “최명희의 글에는 인간이 지닌 원초적인 아픔과 어둠을 밝고 찬란한 빛으로 발하게 하는 힘이 있다”며 “한 글자 한 글자 옮겨 적다 보면 눈으로 읽을 때 미처 보지 못한 것들을 발견할 수 있으며, 전라도의 언어와 역사와 문화를 다시 살피는 기회가 된다”고 전했다. 
 
송미경 기자
 
송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전민일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제호 : 전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  발행일 : 2003-05-12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