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6 16:23 (일)
영화 골라보는 재미가 있다
상태바
영화 골라보는 재미가 있다
  • 박해정 기자
  • 승인 2018.01.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쾌한 생존 투쟁극부터 처칠의 고뇌까지
▲ 다키스트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이 생존에 관한 실화와 소동극, 삶의 조건을 직시하는 다큐 등 화제작을 18일 개봉한다.

이번 주 개봉 영화는 소통없는 도시의 가족이 정전사태를 맞아 펼치는 유쾌한 생존투쟁 <서바이벌 패밀리>, 며느리와 어머니, 사이에 낀 남편의 일상 직시 다큐 <B급 며느리>, 본격 여성 생리 탐구다큐 <피의 연대기>, 2차세계대전 당시 절체절명에 놓인 상황에서 처칠의 행보를 다룬 <다키스트 아워> 등이다.

<서바이벌 패밀리>는 지난 18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소통이 단절된 전형적인 도시 가족들이 일본 전역 정전이라는 재난을 겪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헐리우드 재난영화에서 보여주는 거대한 광경이나 심각한 상황대신 현실적인 생존전략을 짜내려는 가족들의 현실적인 행동을 보여주는 한편 해학적인 상황연출로 웃음까지 선사한다.

영화를 연출한 야구치 시노부 감독은 <워터 보이즈>, <스윙 걸즈>, <우드 잡> 등을 통해 유쾌하면서도 삶의 이면을 돌아볼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들로 호평을 받았다.

이 작품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만 극장 상영으로 개봉된다.

<B급 며느리>는 전통적인 며느리상을 거부하는 아내 진영과 어머니간의 갈등사이에서 등 터진 새우꼴로 살아가는 남편 호빈이 자신의 생활상을 셀프 고발하는 다큐멘터리로 풀었다.

고부간의 갈등이라는 일반 가정의 보편적인 상황을 무거운 시선이나 고답적인 접근에서 벗어나 유쾌하고 솔직하게 담아냈다.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부문, DMZ다큐국제영화제 초청상영, 춘천다큐멘터리 영화제 초청 상영등 유수의 다큐 영화제에서 관객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피의 연대기>는 모든 여성들이 한 달에 한번, 일 년에 12번, 생애 최소 400번 이상 겪게 되는 생리에 대해 면밀하게 탐구하는 다큐멘터리다.

역사적, 사회적으로 터부시 되어온 현실들에 대한 여성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으면서 대안 생리용품, 세대별 생리에 대한 인식 등 다양한 방식으로 생리에 대한 담론들을 보여준다.

<다키스트 아워>는 2차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실시되었던 다이나모 작전이 실행되기까지 영국 총리 윈스턴 처칠가 겪는 고뇌와 정치적 과정을 담은 영화다.

<어톤먼트>, <오만과 편견> 등으로 명성 높은 조 라이트 감독의 신작으로 자타가 공인하는 연기 베테랑 게리 올드만이 윈스턴 처칠 역을 맡았다.

게리 올드만 스스로 “지금까지 한 영화 중에 가장 힘들었던 작품이자 동시에 연기하는 게 가장 즐거웠던 영화가 바로 <다키스트 아워>다”라고 말할 정도로 그의 인생 연기를 볼 수 있는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 전초전이라 불리는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올해 오스카 트로피는 게리 올드만에게 돌아갈 것이란 예상이 힘을 얻고 있다.
박해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