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전시·공연
‘짙은’ 9년만의 정규 2집 발매 기념공연26일 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
박해정 기자  |  muse434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7  17:00: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련된 모던록 사운드에 매력적인 보컬로 주목받는 ‘짙은’이 9년만의 정규2집 발매 기념공연을 갖는다.

26일 소리문화의전당에 따르면 대표 음악 시리즈 ‘아트스테이지 소리’에 ‘짙은’이 30일 저녁 7시 연지홀에서 공연한다.

‘짙은’은 보컬 성용욱의 1인 밴드로 서정적인 멜로디와 문학적인 가사로 수년째 팬들의 두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빛깔이 강하다’는 순우리말로 세련된 모던록 사운드가 음악팬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2005년 EP앨범으로 데뷔해 2008년 정규1집 ‘짙은’을 발매했고 이듬해 제6회 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부문과 ‘최우수 모던록’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2009년 백암아트홀에서의 단독 콘서트 이후 국내 모던록 장르에서 간과할 수 없는 뮤지션으로 빠르게 자리 잡았다.

올해 6월에는 정규1집 이후 9년 만에 정규2집 ‘UNI-VERSE’를 발매했다.

전 멤버 윤형로가 프로듀서로 모든 곡을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고 대자연인 우주와 인간 본연의 소우주에 관한 깊은 통찰을 담아냈다.

이번 앨범은 ‘내가 우주에 혼자 떨어져 있다면?’이라는 물음에서 시작됐다.

우주라는 열린 공간에서의 생(生)과 사(死), 관계와 성장에 대해 노래했고 타이틀 ‘UNI-VERSE’는 ‘우주’라는 뜻 외에 ‘하나의 소리’라는 중의적 의미도 지녔다.

공연은 대표곡 ‘백야’, ‘곁에’와 같이 시적인 노랫말, 책을 읽는 듯한 감성뿐만 아니라 2집 수록곡들을 위해 전자 음악을 대폭 사용하는 것도 특징이다.

타이틀곡 ‘Astronaut’, 우주에 혼자 남은 고독을 표현한 ‘Punch Drunk Love Song’ 등 고독과 외로움에 대한 노래도 들려준다.

한편 ‘아트스테이지 소리’는 2012년부터 지역에서 쉽게 만날 수 없었던 음악들을 정기적으로 선사하고자 기획됐으며 10월에는 슈퍼루키 ‘잔나비’, 11월에는 뮤지션들의 뮤지션 ‘노리플라이’가 출연할 예정이다. 문의 270-8000
박해정기자

박해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인사말연혁찾아오시는길고충처리인독자권익보호위원회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Copyright © 2017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