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7 15:27 (월)
블랙리스트 정국 속 소신‘결실’
상태바
블랙리스트 정국 속 소신‘결실’
  • 양규진 기자
  • 승인 2017.06.04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국제영화제 제작 지원 다큐 ‘노무현입니다’100만 관객 돌파
▲ 영화 '노무현입니다.' 포스터

전주시가 제작비를 지원한 영화 ‘노무현입니다’가 국내 다큐멘터리 영화로는 최단기간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노무현입니다’(감독 이창재)를 관람한 누적관객은 지난 3일 기준으로 총 105만3181명으로 집계됐다. 일반적인 다큐영화가 100만 관객을 넘어선 것은 이례적이다.

영화 '노무현입니다'는 지난 정부의 블랙리스트 정국 속 영화제작을 지원하면 국가예산 확보 등의 과정에서 정부로부터 밉보일 수 있다는 대가를 치러야 했다. 하지만 이런 우려속에서도 전주국제영화제 독립성 보장과 ‘창작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존중해온 김승수 전주시장의 소신이 지금의 이 영화를 탄생시켰다.

이번 영화가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시는 영화표현의 자유를 지킨 대한민국 영화 1번지로 자리매김 하게 됐다.

시는 영화 투자수익금을 독립·대안·예술영화 제작 지원 등 전주국제국제영화제를 영화 표현의 해방구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제로 만드는 데 지원할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영화의 본질은 영화를 만드는 기술에 있는 것이 아닌, 표현의 자유에 있다"며 "앞으로도 전주국제영화제를 그 어떤 자본과 권력 앞에서는 당당하지만, 시민과 관객, 영화인들에게는 겸손한 영화제로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양규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수흥 예비후보(익산 갑) 출판기념회 성황
  • KCFT 노조 파업 장기화…경쟁력 적신호
  • 2020 CKEF 캄한 경제문화교류 포럼 개최
  • 영광 한빛원전 ‘안전’ 어떻게 담보하나?
  •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 월성원전 방문…시민안전 대책 모색
  •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청정도시’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