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8 17:05 (금)
전주시, 인권보호 스마트 지팡이 개발 착수
상태바
전주시, 인권보호 스마트 지팡이 개발 착수
  • 양규진 기자
  • 승인 2017.05.08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 장애인 보행권 보장 등

전주시가 시각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보행 시 장애물을 인식하면 진동 모터를 통해 알려주는 스마트 지팡이 개발에 나선다.

8일 시는 시각 장애인의 보행권과 사회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IT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한 인권보호 스마트 지팡이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특히, 시는 스마트 지팡이를 아주 작게 제작하거나, 손목이나 허리에 장착할 수 있는 웨어러블 장치를 활용한 제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여서 장애인의 인권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서 스마트 지팡이 개발에 나서게 된 것은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의 평등 보행권 보장을 위함이다.

전주시 인권팀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한 ‘I Create Town, 내가 만드는 마을’ 착한상상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를 지원 받아 사업을 추진한다. 이 공모사업은 사물인터넷(IoT)과 클라우드(Cloud), 빅데이터(Bigdata), 모바일(Mobile), 인공지능(AI) 등 ICT기술을 활용해 민·관이 함께 환경과 안전, 복지, 학교폭력, 지역격차 등 국가·지역 현안을 해결 또는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전주비전대 신재생에너지과(책임교수 한우용)와 프로젝트 과제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1월까지 7개월 동안 스마트 지팡이 소형화와 웨어러블 장치를 활용한 제품 개발을 위한 위탁수행에 들어간다.

주요내용은 시각장애인의 안전한 보행과 심리적 안정을 위해 초음파센서를 활용해 보행상의 장애물 유.무와 위치를 사용자에게 진동으로 알려주는 제품을 시각장애인들의 시험평가 의견을 반영하여 개발하는 것이다. 또, 센서시스템과 충전식 전원장치 개발에도 나설 방침이다.

또한 3D프린터를 이용한 시제품 제작과 시연 과정에 시각장애인과 관련 전문가가 참여토록 해 이용자 중심의 제품을 개발해 일상생활에서 시연해볼 수 있도록 기회도 제공키로 했다.

시는 앞으로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차별 없이 공평하고 편리한 보행권을 보장받고 인권을 보호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공모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철수 기획조정국장은 “같은 것은 같게, 다른 것은 다르게 접근해 다양한 차이를 존중하는 것이 평등인 만큼, 시각장애인의 평등한 안전 보행을 도모하겠다”며 “앞으로 지역사회 전반에서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권리를 보장해 주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양규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2보]전북 군산 코로나19 70대 여성 확진...역학조사 진행 중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김제 요촌동, 2020년 저소득층 대상 찾아가는 복지 방문상담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