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17:46 (화)
정동영 “전주-김제 통합은 ‘전북 희망 만들기’ 구상”
상태바
정동영 “전주-김제 통합은 ‘전북 희망 만들기’ 구상”
  • 김영묵 기자
  • 승인 2017.01.31 22:13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의원 측 “앞뒤 쏙 빼먹고... 일방적으로 왜곡한 정략적인 비난”

 
전주-김제간 통합을 주장해온 정동영의원에 대한 일부 지방의원들의 비판에 대해 정동영의원측이 “내용을 왜곡한 정략적인 비난”이라면서 공개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최근 김제시 일부 정치인들이 정동영의원을 겨냥해 “김제 소멸론이 김제 시민의 자존감에 큰 상처를 주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정 의원실의 관계자는 31일 “이같은 비난은 정의원의 발언 내용을 왜곡한 전형적이고 정략적 비난”이라며 해명했다.

그는 “정 의원이 ‘김제 소멸론’을 주장한 것이 아니라 전북의 희망 전략 즉, ‘전주-김제 통합론은 ‘전북 희망 만들기 구상’을 밝히는 과정에서 일반적인 농어촌지역의 소멸론을 예로 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 의원의 ‘30년 후 소멸’ 발언은 지난해 말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마스다 히로야’의 ‘지방 소멸론’을 소개한 것”이라면서 “이는 지방 중‧소도시의 인구 절벽 현실을 분석한 것이며, 실제로 최근 두드러지고 있는 농어촌지역의 인구 감소 문제”라고 밝혔다.

실제로 전북 인구는 1966년 최고치인 252만명이었으나,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현재 183만명이고, 김제 인구도 1960년대 20만이었으나, 지금은 8만여명으로 감소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새만금이 전북의 수도로 발전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김제를 전북의 중심도시로 만들어야 하고, 나아가 전주를 항구도시로 만들어야 김제도 살고 전주도 살고 전라북도도 산다. 전북의 미래가 새만금으로 옮겨가야 된다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실 관계자는 “김제시 일부 정치인들이 앞뒤 쏙 빼먹은 일방적인 주장은 ‘주장을 위한 주장’일 뿐”이라면서 “김제 발전을 퇴행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에 지나지 않는다. 과연 무엇을 위한 주장인지 스스로 되돌아보기를 권한다”고 꼬집었다. /서울=김영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대전주청년 2017-02-02 07:25:50
꼭 같이 힘을모아 부산항구도시 보다 더욱 잠재력높은 김제항구도시를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후대에 부끄럽지 맙시다! 청년들도 힘을 보탤께요. 저 같은 젊은이들은 통합을 대부분 찬성합니다

군산독립운동 2017-02-01 20:46:41
이런 저런 난재를 타개할려면 새만금 성공조성까지 고려할때 군산+새만금 3.4호지역 단독으로 대선공약까지 넣게하여 전북 군산에서 대한민국 군산특별자치시로 승격되어야 한다.

그러면 지방세도 늘어나고 광역지자체가 되면 기초자치단체로서 못한것들 맘대로 다 할수 있으며 국비확보도 유리해진다.

군산은 1899년부터 옥구부로부터 시작해 실질적 시승격이레 2년후면 120주년이다.

그럼에도 행정서열은 도청소재지 전주에 이어 두번째며 차라리 독립해 서울부터시작해 대한민국에서 9번째 특별.광역시급 광역지자체로 되어야 마음껏 발전이 가능하다.

경태 2017-02-01 19:16:44
정정당당하게 주민투표로 가리자
김제시민 찬성이 많을듯

ㅇㄹㅇㄹ 2017-02-01 19:15:17
애향심을 가지고 옳은 애기해도 반대를 위한 반대만하는 민주당 떨거지의원들. 전북이 글로벌 시대에 우물안 개구리로 전락하지 말자

수도권 2017-02-01 17:58:31
서울 수도권으로 제일많이 유입되는 인구가 전북 옛날에는 만나면 전남이었는데 요즘 주변에서 보면 전부 전북 출신 경비하는 노인들마저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