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전북지역 '가계대출' 급증…11월중 2438억원 ↑
고영승 기자  |  koys18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2  17:09: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저금리 영향과 아파트 담보대출 등 집단대출 급증으로 전북지역 가계대출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소득과 담보능력이 떨어지고 신용도가 낮아 은행권에서 대출이 어려운 취약계층과 자영업자들이 제2금융권의 기타대출로 몰린 탓으로, 가계대출 리스크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 전북본부의 '11월중 전북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11월 말 전북지역 금융기관 가계대출은 21조 7816억원으로 전월보다 2438억원이 늘었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이 10조 2619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47.1%를 차지했다.

지속되는 저금리 기조로 대출 부담이 줄어든 게 주택담보대출의 폭증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금융기관별로는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은 12조 868억원(55.5%)으로 예금은행 9조 6948억원(44.5%)보다 비중이 컸다.

이 같은 현상은 지난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 심사를 강화하고 원금과 함께 이자를 상환하게 하는 여신 심사 기준이 도입되자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워진 가계가 2금융권으로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저금리 여파로 가계뿐만 아니라 기업대출도 늘었다. 11월 말 금융기관 기업대출 잔액은 19조4643억원으로 전월대비 1425억원 증가했다.

금융기관별로는 예금은행은 16조8736억원(86.6%),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은 2조5907억원(13.4%)으로 집계됐다.

11월 중 예금은행 수신은 지자체의 예산집행을 위한 자금 등이 인출됨에 따라 전월의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10월 2944억원→11월 -1225억원)됐다.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수신은 농수산물 판매대금 유입 둔화 등으로 전월에 비해 증가폭 확대(10월 1100억원→11월 1871억원)됐다.

11월 어음부도율은 0.30%로 전월(0.14%)보다 0.16%p 상승했다. 부도금액은 23억1000만원으로 전월(10억원)보다 13억1000만원 증가했다.
고영승기자

 

고영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인사말연혁찾아오시는길고충처리인독자권익보호위원회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Copyright © 2017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