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5 18:18 (일)
충남 '해수유통 역간척' 재추진, 전북과 상생틀 깨지나
상태바
충남 '해수유통 역간척' 재추진, 전북과 상생틀 깨지나
  • 윤동길 기자
  • 승인 2016.08.04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公 “침수피해·예산낭비 등 문제” 반대, 전북과 또 마찰 우려

<속보>한국농어촌공사가 충남의 ‘역간척(逆干拓)’ 사업추진에 제동을 걸고 나섰지만 충남도가 지속적인 추진의지를 피력해 향후 전북도와 추가적인 마찰로 상생협약이 파기될 우려마저 낳고 있다. 역간척 시범사업은 궁극적으로 금강하구 해수유통을 겨냥하고 있기 때문이다.
<본보 7월 30일 3면>

지난 2일 한국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단장 한광석)은 충청남도청 브리핑실에서 충남도의 보령호 역간척 사업추진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농어촌공사는 농업용수 확보와 침수피해, 예산낭비 등을 이유로 역간척 사업추진의 반대 입장을 설명했다.

농어촌공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충남도의 역간척 계획은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사항이다”면서 “현재 추진하고 있는 사업의 목표인 농업용수 확보와 저지대 침수피해, 환경 및 안전문제 등의 대안을 제시하지 않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역간척 사업이 추진되면 땅속에 매설된 254km의 용수관로가 무용지물로 전락하고, 저수지 8개(200만톤 규모)에 해당하는 농업용수 1551만톤을 확보할 대안이 없는 실정이다. 특히 홍성·보령호 주변의 843ha의 저지대 농경지가 해수유통시 침수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게 된다.

충남도는 금강 수계 활용 등 농업용수 확보 방안과 용수관로 재사용 등 대안이 이미 마련됐다면서 정부와 농어촌공사 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역간척 사업 추진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전북도와 마찰을 빚은 과정에서 보여줬던 일방적인 추진대응 자세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달 27일 충남도는 ‘연안 및 하구 생태복원 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통해 보령호와 서산 고파도 폐염전을 역간척 시범대상지로 선정해 발표했다. 충남도는 보령호 역간척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금강하구연 역간척 사업으로 확대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남도의 역간척사업은 사실상 해수유통이다. 이번에 농어촌공사가 역간척 반대이유로 밝힌 규모보다 훨씬 더 큰 농업용수 부족과 침수피해, 새만금 수질개선 차질 등의 문제로 이어지게 된다.

국토부가 지난 2012년 실시한 ‘금강하구역 생태계조사 및 관리체계 구축연구’ 용역 결과, 금강하구 해수유통시 농경지 2만3000여㏊의 용수 공급원과 계획용수량 확보 대안이 사라진다. 금강 주변 저지대 7000ha의 침수상태를 피할 수 없게 된다.

특히 정부는 금강호 물을 새만금호 희석수로 사용하기 위해 14.5km의 도수로를 건설해 연평균 5억2억톤
가량을 유입시킬 계획이다. 하지만 금강하구 역간척 사업이 추진되면 사실상 해수유통이나 다름없어 농업공업용수 부족은 물론 새만금 희석수 사용에도 지장이 초래된다.

충남은 지난해 극심한 가뭄사태로 충남 서부지역 8개 시·군 주민 48만명의 생활용수를 공급하고 있는 보령댐의 저수율이 20%대마저 무너지자 백제보 하류 금강물을 하루 11만 5000㎥씩 보령댐으로 공급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충남도의 역간척 시범사업에 대해 전북의 입장에서 예의주시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물부족 사태가 날로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대안없는 해수유통 전제의 역간척사업은 인근지역의 현안과 산업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초등돌봄 ‘다함께 돌봄센터 1호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