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09:49 (목)
고창 무장면 성내리~해리면 금평 국지도 개통
상태바
고창 무장면 성내리~해리면 금평 국지도 개통
  • 윤동길 기자
  • 승인 2015.08.17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해안권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고창군 무장면 성내리와 해리면 금평리를 연결공사가 착공 8년 만에 개통을 앞두고 있다.

16일 전북도에 따르면 무장~금평간 국지도 공사는 고창읍 월곡리에서 해리면 금평리까지 동서로 연결하는 총 32.2km 중 마지막 구간으로서 565억원을 투자해 6.1㎞를 4차로로 8월 중에 개통된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운행시간이 15분 가량 단축되고 국도 22호선, 지방도 733호선, 군도 10호선과도 연결, 물동량 수송 원활과 접근성 향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그동안 이 도로는 노폭이 협소하고 선형이 불량해 농기계 등 운행으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이 상존할 뿐 아니라 교통 불편을 초래했다.

또한 주변에 무장읍성, 동호?구시포 해수욕장, 고창CC, 청보리밭 축제장 등이 위치하고 있는 등 천혜의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도 접근성이 떨어져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이 많았다.

도 건설교통국 고채찬 국장은 “도내 주요 지점 간 유기적인 도로네트워크망을 구축해 생동하고 발전하는 전라북도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판 뉴딜' 속도전에…새만금 개발 탄력 기대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전 시민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