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6 22:34 (월)
여심과 19세 유궈자를 잡아라
상태바
여심과 19세 유궈자를 잡아라
  • 김민수
  • 승인 2006.05.15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유권자 남성 추월 전략표심 부상
-만 19세도 전체 2% 차지... 비중 높아져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는 후보들이 저마다 승리를 장담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선거의 승리 열쇠는 여성 유권자와 만 19세 유권자의 마음잡기가 관건으로 작용하고 있다. 

행정자치부가 발표한 제4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예비 선거인명부를 볼 때 여성 유권자가 남성 유권자 수를 넘어섰고, 만 19세 유권자도 전체 유권자의 2%를 차지하는 등 비중이 커졌기 때문이다. 

도내 지역 유권자 역시 전체 143만 3,711명 중 여성 유권자 수는 73만 842명으로 20만 2,623명인 남성 유권자보다 무려 3만 여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지역 전체 유권자가 1,050여 명 늘어나는 데 불과한 것과 비교하면 여성 유권자의 증가와 만 19세 유권자의 포진은 후보자들에게 새로운 ‘전략 유권자’로 분류되기에 충분하다. 

연령대별 분포가 보면 19세 1.7%, 20대 20.3%, 30대 23.6%, 40대 22.6%, 50대 14.6%, 60대 17.2% 등이다.
선거인명부는 작성기준일인 15일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 관할 구역 안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선거권자를 전국 1만3106개 투표구별로 조사해 작성됐다.

작성된 선거인명부는 오는 17일부터 3일간 실시되는 선거인명부 열람과 이의신청, 명부 누락자 구제과정을 거쳐 24일에 최종 확정된다.

지방선거 한 후보자는“ 여성과 만 19세 유권자에게만 집중할 수는 없겠지만, 이들의 유권자수가 많기 때문에 선거 승패를 판가름 지을 수 있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고 말했다.
<특별취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