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0 23:23 (수)
아리울 스토리 개막공연 내달 24일 연기
상태바
아리울 스토리 개막공연 내달 24일 연기
  • 박해정
  • 승인 2014.04.2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침몰사고로 연기했던 ‘아리울 스토리’의 개막공연이 또 다시 연기됐다.

23일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김한)는 새만금상설공연 ‘'아리울 스토리’의 개막공연을 내달 24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직위는 26일 예정됐던 공연을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내달 3일로 연기했었다.

김 위원장은 “세월호 침몰 사고의 희생자가 속출해 전 국민의 애도 분위기에서 공연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생각에 개막공연을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막공연 또한 개막행사 없이 청소년 단체와 다문화가족 등 문화 소외계층을 초청해 애도하는 분위기에서 조용하게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개막이 연기되면서 아리울 스토리 폐막공연 역시 11월9일로 일주일 늦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등 교사 불륜 파문···"교육당국 축소·은폐 논란"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