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칼럼기고해돋이독자투고기자의시각
기사 (전체 2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돋이] 젊은이들 건강 지키는 병역판정검사를 기대하며
2014년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자살률은 인구 10만 명당 27.3명으로 OECD국가의 평균 자살률보다 2배 이상 높다고 한다. 이에 우리나라는 자살률 감소를 위해 많은 예산을 투자하였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나라 자살률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전민일보   2018-02-01
[해돋이] 구멍난 양말
최근 양말을 신지 않는 사람이 많다. 한 겨울인데도 구두를 맨발로 신고 다니는 사람도 있다.젊은이는 양말목이 복사뼈 아래까지만 당도한 양말을 대부분 신는다.양말을 신는 것이 발 건강을 유지하기 좋을성 싶은데, 멋을 우선으로 여기는 세태이다. 신체를 최
전민일보   2018-01-31
[해돋이] 생태관광의 보고 전라북도
생태관광(Ecotorism)이란 생태학(ecology)과 관광(tourism)의 합성어로, 풀어 쓴다면 ‘생태와 경관이 우수한 지역에서 자연 보전을 체험하는 관광, 여기에 주민들이 관광의 이익을 경제적으로 누릴 수 있는 관광’으로 표현하면 이해하기 쉬
전민일보   2018-01-29
[해돋이] 軍감축과 복무 단축, 안보 공백 우려된다
사병들의 복무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현재 61만여명인 병력을 2022년까지 50만명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병사 복무 기간도 단계적으로 18개월로 단축할 계획이다. 병력은 육군 위주로 감축되며 해ㆍ공군 병력은 현재 수준으로 유지
전민일보   2018-01-26
[해돋이] 선물
“똑똑”연구실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모 교수님께서 손에 큼지막한 쇼핑백을 들고 들어오셨다.약간 멋쩍어하시면서 탁자에 내려놓은 쇼핑백에 롱코트가 들어있었다. 얼마 전 지나가는 말로 닳아지기 전에 달라고 한 적이 있었다.체형이 비슷하여 안성맞춤으로
전민일보   2018-01-24
[해돋이] 새해 아침의 단상
무술년 새해 첫 날 아침, 새해 일출을 보기위하여 익산천 제방에 올라갔다. 지평선 너머 동쪽하늘을 우러러보았다. 서쪽하늘은 아직도 어두움의 장막에 휩싸여 있었지만 동쪽하늘은 발그레하게 물들고 있었다. 새해의 여명이 연보랏빛 베일처럼 아름답다. 연보랏빛
전민일보   2018-01-19
[해돋이] 외출
“우와! 외출이다.”주인이 목줄을 풀어주었습니다. 내 이름은 달콩이입니다. ‘알콩달콩’이란 말 들어봤지요?누나와 싸우지 말고 알콩달콩 지내라고 원래 주인이 지어 줬습니다. 누나와 헤어져 이곳으로 온 지 석 달쯤 됐습니다. 한동안 엄마와 누나가 보고 싶
전민일보   2018-01-17
[해돋이] 달력
세밑이면 달력을 큰 선물로 여긴 시절이 있었다.요즘은 예전보다 달력을 찾는 사람이 줄었다.스마트폰에 달력 기능이 있어 굳이 달력을 볼 필요가 없다.나 역시 학교에서 만든 탁상용 달력외엔 달력을 거의 쓰지 않는다. 학교달력은 1년 치 학사 일정이 들어있
전민일보   2018-01-10
[해돋이] 무술년에 바란다
정유년은 우리 역사에서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일이 일어났다. 처음으로 대통령이 탄핵으로 물러나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이것은 어느 개인 하나의 잘못만이 아니라 정치풍토가 그렇게 만든 것이다. 정치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국민이 먼저야 하고 고루 잘 사는
전민일보   2018-01-05
[해돋이] 포덕취의(飽德醉義) 정신
고향 김제에서 어린이교육에 열을 올리고 있을 때였다. 선배 한 분이 서예작품이라며 봉투를 건네주었다. 고맙다 하고 받아 펼쳐보니 강암 송성용 선생의 글씨였다. 예서로 쓴 근도핵예(根道核藝) 포덕취의(飽德醉義) 여덟 글자였다.처음으로 접하는 서예작품이라
전민일보   2018-01-02
[해돋이] 한 해의 끝자락과 새날
한 해가 저물고 겨울이 깊어간다. 서편 하늘은 노을 속에 잠기고 강물은 산 그림자를 싣고 멀어져간다. 세월은 가고 오는 것이지만 저물어가는 한 해의 끝자락에 서면 만감이 교차하는 심정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성 싶다.하루가 지나 한 달이 되고, 한 달이
전민일보   2017-12-29
[해돋이] 상사화 피던 곳에
날이 참 스산하다. 겨울이면 더욱 낭만이 깊어지던 시절이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겨울이면 더 움츠리고 더욱 옷깃을 여미는 무미건조한 날이 되어 간다.올겨울에는‘롱패딩’이라고 말로 불리는 벤치코트가 유행이라고 한다. 겨울의 날씨가 예년에 비해 추워진 탓도
전민일보   2017-12-28
[해돋이] 지덕권 산림치유원, 호남권 산림 치유 메카로
호남권 산림치유의 메카로 기대되는 ‘국립 지덕권 산림치유원’이 드디어 우리 지역 진안군 백운면 덕태산 일원에 들어서게 되었다.최근 산업화 및 도시화로 인한 환경성 질환의 효과적인 수단으로 산림치유가 국내외적으로 높아지는 현실에 부응하기 위해, 2013
전민일보   2017-12-27
[해돋이] 오미(五味)가 깃든 연말 결산
한해가 지나가는 강물의 하구에 서서 시간의 여울머리로 거슬러 올라가는 범선 한척 띄우고 저인망을 던져봅니다.건져 올린 그물 속에서 정말 다행히도 진주조개 한 알 발견했습니다. 진주를 생성하는 그 신산한 고통은 '빛나는 보석을 생성하는 아름다운 꿈'이었
전민일보   2017-12-22
[해돋이] 간호사는 ○○이다
간호학과 1학년 강의 가운데 교양필수인 ‘인문고전 읽기’가 있다. 이 시간에 ‘공자’가 쓴 『논어』를 강독한다. 강의는 공자가 한 말씀을 간호현장에서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문답식으로 하고 평가는 논리적인 글쓰기를 통해서 한다.“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유
전민일보   2017-12-20
[해돋이] 아버지의 ‘최후의 꽁초’
1979년 7월 9일 아침 나는 마루에서 부모님께 큰절을 올리다 귀뺨을 얻어 맞았다.그 날은 내가 군에 입대하는 날이었고 나의 볼에 불이 번쩍 나게 했던 사람은 다름 아닌 나의 아버지였다. 이쯤 되면 군 입대 기념으로 귀뺨을 날릴 부모는 없을 터이고
전민일보   2017-12-19
[해돋이] 격세지감(隔世之感)
사정없이 내리쬐던 해가 어느덧 뉘엿대는 해거름. 곰티 날망을 헉헉대며 달리던 버스가 멈추고 말았다. 오가는 차나 사람이 있을 리 없는 산속 좁은 도로가 버스에서 내린 사람들로 수런수런 북적였다. 연장을 든 버스 기사가 버스 아래로 반듯이 몸을 뉘어 비
전민일보   2017-12-15
[해돋이] 규제개혁의 필요성
규제란 규칙이나 규정에 의하여 일정한 한도를 정하거나 정한 한도를 넘지 못하게 막는 것을 뜻한다.기본적으로 모든 국민은 자기가 원하는 모든 행동을 자유롭게 행할 권리가 있지만, 이를 아무런 제약 없이 허가활 경우 사회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기 때문에
전민일보   2017-12-14
[해돋이] 몸이 보내는 이상 신호, 구토
구토는 뇌의 한 부분인 연수가 자극을 받았을 때나 다른 장기에 이상이 있을 때 일어나는 것으로 위나 장을 포함한 소화기관에서 음식 또는 액체 등이 강하게 입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현상을 말한다. 구토를 경험해 본적이 있다면 내 몸이 이상 신호를 보내는
전민일보   2017-12-12
[해돋이] 명품혁신도시 성공은 정주여건 완성으로
전북혁신도시는 축구장 1,380개 면적으로 전국 10개 혁신도시중 가장 넓다. 금년 2월 600조원의 자금을 운용하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이전과 국내 유일의 식품분야 정부출연기관인 한국식품연구원의 9월 이전을 끝으로 12개 공공기관 이전이 마무리
전민일보   2017-12-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인사말연혁찾아오시는길고충처리인독자권익보호위원회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Copyright © 2018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